오피스텔 매매가 19개월 연속 하락…월세는 8개월째 상승

오피스텔 매매가 19개월 연속 하락…월세는 8개월째 상승

입력 2024-02-23 10:28

오피스텔 매매가가 19개월 연속 하락했다. 반면 월세 선호현상이 지속하면서 월세는 8개월 연속 상승했다.

2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는 전월 대비 0.14% 하락했다. 매매가격지수는 2022년 7월 이후 19개월째 하락 중이다. 서울의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 또한 0.10% 하락해 17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특히 소형 오피스텔의 가격 하락이 두드러졌다. 40㎡ 이하 오피스텔의 매매가격지수는 0.16% 하락했다. 41~60㎡는 0.10%, 85㎡ 초과는 0.09% 하락했다.

반면 월세는 8개월째 상승했다. 지난달 전국 오피스텔 월세가격지수는 전월 대비 0.07% 상승해 100.07을 기록했다. 이는 조사가 시작된 2018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규모별로 보면 40㎡ 이하가 0.09% 올라 가장 상승 폭이 컸다. 41~60㎡가 0.05% 오르면서 뒤를 이었다.

월세가 오르면서 전·월세전환율 또한 높아지고 있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이율이다. 지난해 1월 5.56%였던 전·월세전환율은 지난달 6.01%까지 높아졌다. 이는 관련 조사가 시작된 2018년 이후 최고 수준이다.

세종=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