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아들 찰리, 코그니전트 1차 예선 탈락…어머니 엘린 현장 응원

우즈 아들 찰리, 코그니전트 1차 예선 탈락…어머니 엘린 현장 응원

16오버파 86타로 부진

입력 2024-02-23 11:49
22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로스트 레이크GC에서 열린 PGA투어 코그니전트 클래식 1차 예선에 출전한 타이거 우즈 아들 찰리가 1번 홀에서 두 번째샷을 날리고 있다. AFP 연합뉴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아들 찰리 우즈의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코그니전트 클래식 출전 꿈이 무산됐다.

찰리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 비치 가든스의 로스트 레이크GC(파70)에서 열린 대회 1차 예선에서 16오버파 86타를 쳤다. 상위 25위 이내에 들지 못한 찰리는 월요 예선 진출에 실패했다.

현지 시간 29일 개막하는 PGA투어 코그니전트 클래식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1차 예선을 통과한 뒤 다음 주 2차 예선인 월요 예선에서 4위 이상의 성적을 내야 한다.
대회장을 찾아 아들을 따라 다니며 응원하고 있는 우즈의 전처 엘린 노르데그린. AFP연합뉴스

찰리는 올해 15세로 아버지보다 1년여 빨리 PGA투어 대회에 출전했다. 우즈는 16세였던 1992년 리비에라CC에서 열린 PGA 투어 닛산 오픈에 출전했다.

이날 골프장에는 어머니 엘린 노르데그린(스웨덴)이 나와 아들을 응원했다. 우즈는 2010년에 노르데그린과 이혼했다.

찰리는 첫 5개 홀에서 4타를 잃은데 이어 7번홀(파4)에서 자그만치 12타를 적어내면서 프로 무대의 높은 벽을 실감하게 됐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