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여행자의 필요’ 베를린영화제 심사위원대상

홍상수 ‘여행자의 필요’ 베를린영화제 심사위원대상

입력 2024-02-25 09:24 수정 2024-02-25 13:10
영화감독 홍상수. AP·DPA 연합뉴스

홍상수 감독이 신작 ‘여행자의 필요’로 제74회 베를린영화제에서 ‘은곰상’에 해당하는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다.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 심사위원단은 24일 저녁(현지시간) 주 행사장인 베를리날레 팔라스트에서 홍 감독의 ‘여행자의 필요’를 은곰상 심사위원대상 수상작으로 발표하고 시상했다. 은곰상은 최우수작품상인 황금곰상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상이다.

홍 감독은 이날 수상으로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에 7차례 진출해 부문별 작품상인 은곰상만 모두 5차례 수상하는 기록을 세웠다. 홍 감독은 2022년에도 ‘소설가의 영화’로 은곰상 심사위원대상을 받은 바 있다.

홍 감독은 시상대에 올라 “심사위원단에 감사하다. 내 영화에서 무얼 봤는지는 모르겠다. 궁금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홍 감독의 31번째 장편 ‘여행자의 필요’는 프랑스에서 온 주인공이 두 명의 한국 여성에게 프랑스어를 가르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영화는 개봉 직후 주요 평론가들과 외신으로부터 “신선한 공기처럼 당신을 스쳐가는 영화” “모든 샷에서 홍상수가 드러나는 영화” “지칠 줄 모르는 한국 작가의 장난기 섞인 불가해함이 가장 잘 드러난 영화” 등 호평을 받았다.

프랑스 배우인 ‘이자벨 위페르’가 주연을 맡았고, 이혜영, 권해효, 조윤희, 하성국 등의 배우가 출연한다. 이자벨 위페르는 앞선 작품인 ‘다른 나라에서’(2012) ‘클레어의 카메라’(2018)에서 홍 감독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