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가드 영입 FC서울 우승 후보”… K리그 감독들 경계

“린가드 영입 FC서울 우승 후보”… K리그 감독들 경계

입력 2024-02-26 17:26
김기동 FC 서울 감독과 부주장 조영욱이 26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2024시즌 K리그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FC 서울이 2024시즌 K리그1 개막을 앞두고 온 다른 구단들의 경계 대상 1순위로 지목됐다. 지난 시즌은 7위로 하위권에 그쳤지만, ‘명장’ 김기동 감독의 지휘 아래 비시즌 기간 ‘특급 외인’ 제시 린가드까지 품에 안으며 단숨에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K리그1 12개 구단 감독들과 대표 선수들은 26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2024시즌 K리그 개막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새 시즌에 나서는 출사표를 던졌다.

올 시즌 K리그 무대에는 유독 변화가 많다. 일단 새 감독 체제에서 시즌을 시작하는 팀들이 늘었다. 김기동 감독의 FC 서울과 김학범 감독의 제주 유나이티드가 대표적이다. 포항 스틸러스와 수원 FC도 각각 박태하 감독, 김은중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았다.

이들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팀은 단연 김기동 감독의 서울이다. 지난해 포항을 리그 준우승에 코리아컵 우승을 이끈 김 감독이 부임해 전술 걱정을 덜었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출신 린가드에 이라크 국가대표 출신 센터백 레빈 술라카까지 데려와 전력을 보강했다. 각 팀의 사령탑들이 우승 후보로 그간 리그 양강 체제를 형성해온 울산 HD·전북 HD와 함께 일제히 서울을 지목한 이유다.

올 시즌 ‘돌풍’을 일으킬 팀을 묻는 질문에도 서울은 5표로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전통 명문 구단으로 ‘돌풍’이라는 표현과 그리 어울리지는 않지만, 그만큼 큰 폭의 반등이 예상된다는 의미다. 김은중 수원 FC 감독은 “서울이 린가드를 비롯해 선수 영입을 잘해 올 시즌 돌풍의 팀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학범 제주 감독 역시 “김기동 감독의 서울이 굉장히 궁금하다”고 거들었다.

동료 감독들의 기대에 김기동 감독은 “사실 감독으로선 부담”이라면서도 “부담보다는 설렘이 더 크다”고 화답했다. 이어 “이름값으로 축구를 하지 않겠다”며 “잃어버린 서울의 영광, 또 무너진 팬들과 선수들의 자신감을 되찾을 수 있는 시즌을 만들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이를 위해선 첫 단추부터 잘 끼워야 한다. 내달 2일 만날 첫 상대 광주 FC가 ‘원조 돌풍’ 팀인 만큼 출발부터 쉽지 않은 싸움이 예상된다. 김 감독은 이날 사전 인터뷰에서 “아직 라인업도 못 정했다”며 린가드의 개막전 등판 여부도 비밀에 부쳤다. 이정효 광주 감독은 “그날 (서울에서) 어떤 선수가 오든 ‘상식 밖의 생각’으로 한번 잘 만들어보겠다”며 기대감을 올렸다.

K리그1은 3월 1일 울산과 포항의 ‘동해안 더비’를 시작으로 막을 올린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