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월드컵예선 임시 사령탑에 황선홍

3월 월드컵예선 임시 사령탑에 황선홍

U-23 대표팀 감독과 병행

입력 2024-02-27 17:18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제3차 전력강화위원회 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음 달 한국 축구 대표팀을 이끌 임시 사령탑으로 황선홍(56) 올림픽 축구 대표팀 감독이 선임됐다.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는 27일 오후 제3차 회의를 열고 3월 A매치 기간 대표팀을 지휘할 임시 사령탑으로 황 감독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정해성 위원장은 “올림픽대표팀을 맡고 있어 협회 소속 지도자이고, 작년 아시안게임 우승으로 최근 성과를 보여줬다”며 “국제대회 경험과 아시아 축구에 대한 이해도를 갖췄다는 평가가 있다”며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따라 대표팀은 황 감독 체제로 3월 21일과 26일에 치러지는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3·4차전을 치른다.

한편 황 감독 입장에서는 올림픽 축구 대표팀 감독과 더불어 ‘투잡’을 뛰게 됐다. 황 감독은 4월 카타르에서 열리는 2024 파리 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겸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을 치러야 한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