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당도 탈당도 자유”… 이재명 “조용한 변화는 검은 백조같은 것”

“입당도 탈당도 자유”… 이재명 “조용한 변화는 검은 백조같은 것”

“자체 여론조사 내부 판단용, 경선 관계없어”
“국민의힘 공천 혼란 훨씬 심해”

입력 2024-02-28 15:0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서울 은평구의 한 헬스장에서 직장인 정책간담회 전 런닝머신을 하고 있다. 마침 러닝머신 화면에는 같은 시간 국회 소통관에서 공천 배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뉴스가 나왔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현역 의원 평가를 비롯한 공천 갈등으로 탈당자가 속출하는 상황에 대해 “경기하다가 질 것 같으니까 경기 안 하겠다, 이런 건 별로 그렇게 국민들 보시기에 아름답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의 한 피트니스센터에서 직장인 정책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들에게 “입당도 자유고 탈당도 자유”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이어 “규칙이 불리하다고, 경기에서 이기기 어렵다고 해서 중도에 포기하는 것은 자유지만 그게 마치 경기 운영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말을 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경쟁의 과정에서 국민, 당원이 선택하는 걸 어떻게 하겠느냐”라고 강조했다.

그는 현역 중진 의원들의 탈당 행렬에 대해 “변화에는 반드시 소리가 날 수밖에 없다. 조용한 변화라고 하는 것은 마치 검은 백조 같은 것”이라며 “어떻게 자신들의 기득권이나 기성의 위치를 잃게 되는 데 가만히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강물이 흘러서 바다로 가는 것처럼 세대교체도 있어야 하고 새로운 기회도 주어져야 하고 특히 우리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선수 선발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일축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서울 은평구의 한 헬스장에서 직장인 정책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날 이 대표는 “갈등과 반발은 필연적”이라면서 “국민의힘이 하는 것처럼 해당 지역의 기득권, 다선 의원 중심으로 경선하거나 아니면 힘센 사람 중심으로 공천하면 변화는 없지만 혼란이나 갈등은 적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날 의원총회에서 당 자체 여론조사에 대한 불만이 속출한 것에 대해 “대체로 오해, 과장에 의한 것”이라며 “조사했다고 해서 문제 삼으면 정당 활동을 하지 말라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조사는 조사일뿐이고 내부 판단을 위한 조사기 때문에 경선이나 이런 것에는 아무 관련이 없는 것”이라며 “당무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한쪽으로 몰아가는 것은 옳지 않다. 국민들이 이런 것에 쉽게 현혹될 만큼 시민 의식이 낮지 않다”고 강조했다.

전날 사퇴 의사를 밝힌 고민정 최고위원에 대해선 “조속한 시일 내에 복귀하도록 요청하고 있다”며 “당의 주요 역할을 맡고 있는 인사들이기 때문에 개인적 판단만으로 행동할 수 없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고 최고위원은 전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 중진 의원이 (제가) 최고위원직에서 물러나는 게 맞지 않냐는 인터뷰를 보고 판단했다”며 “오늘부로 최고위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친명(반이재명)’ ‘비명(비이재명)’ 등 자신이 관련된 일부 표현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그는 언론을 향해 “공천받으면 ‘친명’이 돼 버리고 공천에서 탈락하거나 이러면 다 ‘반명’ ‘비명’ 이렇게 분류하는 걸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당내 공천으로 인한 후유증이나 혼란은 국민의힘이 훨씬 더 심한데 왜 그쪽은 조용한 공천이라는 등 그렇게 엄호하면서 민주당 공천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른 엉터리 왜곡을 하느냐”고 따져 물었다.

방유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