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서울예술상 대상에 장혜림 안무 ‘제ver.3 타오르는 삶’

제2회 서울예술상 대상에 장혜림 안무 ‘제ver.3 타오르는 삶’

입력 2024-02-28 17:06 수정 2024-02-29 15:15
장혜림 안무가

서울문화재단이 28일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개최한 제2회 ‘서울예술상’ 시상식에서 장혜림 안무가가 이끄는 99아트컴퍼니의 ‘제ver.3 타오르는 삶’이 대상을 받았다.

지난해 신설된 서울예술상은 서울문화재단 예술지원사업 6개 분야(연극, 음악, 무용, 전통, 시각, 다원)의 선정작 중 예술계 발전과 서울시민의 문화향유에 기여한 작품을 수상하는 시상제도다. 2회 최우수상에는 △우리 교실(연극, 청춘오월당) △바흐 마태 수난곡(음악, 콜레기움 보칼레 서울) △4인놀이 10주년 기념 콘서트 ‘X’(전통, 4인놀이) △시간/물질: 생동하는 뮤지엄(시각, 신미경) 등 5편이 선정됐다.

제2회 서울예술상 대상을 받은 99아트컴퍼니의 ‘제ver.3 타오르는 삶’.


포르쉐 코리아의 후원으로 올해 신설된 포르쉐 프론티어상은 △다른 부영(연극, 극작가동인 괄호) △Earthing(무용, 시나브로 가슴에) △재활용협주곡(음악, 이문희) △무조巫祖: 순환으로부터(전통, 방지원) △HALL2(시각, 김동희) △눈 먼 입(다원, 이연석) 등 6편이 선정됐다.

올해는 또 서울문화재단 예술지원사업 선정작 외에 서울에서 공연된 우수한 작품 4편과 장애예술인에게 주어지는 심사위원 특별상이 신설됐다. 장애예술인 부문은 국내 유일한 시각쟁애인 가야금 연주자 김보경이 선정됐다. 작품 부문은 △싸움의 기술, 졸(연극, 작당모의) △레미제라블(무용, 댄스시어터 샤하르) △Dialogues X Punto Blu II ‘Beethoven: Waldstein-Repetition(음악, 배승혜) △모든 것 all things(시각, 김정욱) 등 4편이 선정됐다.

올해 서울예술상 상금은 대상 2000만원, 대상 외 장르별 최우수상 1500만원, 포르쉐 프론티어상 1000만원, 심사위원 특별상에 각 500만 원의 상금이 전달될 예정이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