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컷오프 “재고 요청”…이재명 “입당도 자유, 탈당도 자유”

임종석, 컷오프 “재고 요청”…이재명 “입당도 자유, 탈당도 자유”

입력 2024-02-28 18:19 수정 2024-02-28 18:49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서울 은평구 한 헬스장에서 직장인 정책간담회 전 런닝머신을 하고 있다. 러닝머신 화면에 같은 시간 국회 소통관에서 공천 관련 기자회견 중인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뉴스가 나오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더불어민주당이 자신을 서울 중·성동갑 공천에서 배제한 것에 대해 “재고해달라”고 28일 요청했다. 임 전 실장은 자신의 거취 문제와 관련해 “최고위원회의 답을 들은 후에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공천 갈등으로 인한 탈당 행렬은 계속됐다. 대표적 비명(비이재명)계인 설훈 의원은 탈당했다.

자신의 지역구(울산 북) 총선 후보를 진보당 윤종오 후보로 단일화하기로 한 결정에 반발한 이상헌 의원도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공천 국면에서 민주당을 탈당한 의원은 김영주 국회부의장, 이수진(동작을)·박영순 의원에 이어 다섯 명이 됐다.

친문(친문재인)계 핵심인 홍영표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인 인천 부평을이 전략 지역구로 지정되자 “부당하다”고 반발했다.

이재명 대표는 탈당 의원들이 느는 데 대해 “입당도 자유이고 탈당도 자유”라며 “경기하다가 질 것 같으니까 ‘경기 안 하겠다’ 이런 것은 별로 그렇게 국민들 보시기에 아름답지 않을 것”이라고 강하게 대응했다.

임 전 실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지도부에 정중하고 간곡하게 요청한다”면서 “중·성동 갑에 대한 전략공관위원회의 추천 의결을 재고해달라”고 밝혔다.

임 전 실장은 “‘양산 회동’에서 이재명 대표가 굳게 약속한 ‘명문(이재명·문재인) 정당’과 용광로 통합을 믿었다”면서 “지금은 그저 참담할 뿐으로 왜 이렇게까지 하는지 납득이 되질 않는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다른 지역 출마 가능성에 대해 “국회의원 더 하자는 게 아니다”라며 “그런 고민을 하고 있지 않다”고 일축했다.

설 의원은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갖고 “이 대표는 연산군처럼 모든 의사결정을 자신과 측근과만 결정하고, 의사결정에 반하는 인물들을 모두 쳐내며, 아부하는 사람들만 곁에 둔다”며 “이 대표가 그저 자신이 교도소를 어떻게 해야 가지 않을까만 생각하며 당을 운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의 한 피트니스센터에서 직장인 정책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공천 정당성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규칙이 불리하다고, 경기에서 이기기 어렵다고 해서 중도에 포기하는 것은 자유지만 그게 마치 경기 운영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말을 하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경쟁의 과정에서 국민, 당원이 선택하는 걸 어떻게 하겠느냐”라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변화에는 반드시 소리가 날 수밖에 없다”라며 “조용한 변화라고 하는 것은 마치 검은 백조 같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택현 이동환 기자 alle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