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제일 힙했던 할머니’ 아펠 향년 102세 영면

‘세계에서 제일 힙했던 할머니’ 아펠 향년 102세 영면

“난 최고령 10대” 아이리스 아펠
생전 인스타그램 팔로어 200만명
美 플로리다 팜비치 자택서 별세

입력 2024-03-03 18:45
아이리스 아펠이 2017년 9월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의 버그도프굿맨 백화점에서 진열대를 바라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80세 이후에 파격적인 패션 감각으로 주목받은 ‘황혼의 인플루언서’ 아이리스 아펠이 지난 1일(현지시간) 향년 102세로 별세했다.

뉴욕타임스는 “미국의 유명한 디자이너이자 뉴욕 사교계 명사인 아펠이 플로리다주 팜비치 자택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1921년 뉴욕에서 태어난 아펠은 남편 칼과 직물업체를 운영하며 배우 그레타 가르보, 화장품 기업 창업자 에스티 로더를 고객으로 둘 정도로 성공을 거뒀다. 색채에 두각을 나타낸 아펠은 해리 트루먼부터 빌 클린턴까지 미국 대통령 9명의 백악관 인테리어 공사도 맡았다.

아이리스 아펠이 2021년 11월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시프리아니 42번가에서 열린 ACE 어워즈에 참석해 손을 흔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아이리스 아펠이 2015년 4월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파리극장에서 열린 한 영화 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아이리스 아펠이 2016년 9월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패션위크 모델로 참가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아펠은 큰 뿔테 안경과 대형 액세서리를 착용하고 형형색색의 의상을 즐겨 입어 패션계에서도 주목을 받았다. 84세였던 2005년 뉴욕 메트로폴리탄미술관에서 전시회를 열고 소장 의상 82점과 액세서리 300점을 선보였는데, 유명 디자이너 조르지오 아르마니와 칼 라거펠트가 찾아올 만큼 화제였다.

미국 완구 제조사 마텔은 2017년 아펠 모습의 바비 인형을 제작했고, 영국 화장품 브랜드 시아테런던은 지난해 101세의 아펠을 광고 모델로 발탁했다. 아펠은 팔로어가 200만명이 넘는 인스타그램에서 자신을 ‘세계 최고령 10대’라고 소개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903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