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왜곡’ 논란에 행안부 “실수였다” 해명

‘3·1운동 왜곡’ 논란에 행안부 “실수였다” 해명

입력 2024-03-04 07:32 수정 2024-03-04 10:15
뉴시스

최근 3·1운동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서술해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인 행정안전부가 사과했다. 실수였다고 해명했으나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행정안전부의 게시물. 연합뉴스

행안부는 지난달 2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공식 계정에 게재한 카드뉴스에서 3·1운동을 “1919년 3월 1일 만주 하얼빈에서 시작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독립선언과 동시에 만주, 한국, 일본 등에서 일어난 대규모 항일 독립운동이다”고 소개했다.

이 게시물을 본 각계각층에서 비판이 쏟아졌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만주 하얼빈에서 임시정부가 독립선언을 했다는 게 도대체 무슨 말이냐”며 “헌법에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이라고 적힌 걸 읽어보지도 않았느냐”고 지적했다.

임시정부의 위치 역시 하얼빈이 아니다. 이 때문에 의도적으로 역사를 왜곡하려 한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불거졌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게시물은 삭제됐다.

MBC 보도 캡처

행안부는 논란 이후 “앞으로 철저한 검수를 통해 유사한 실수가 일어나지 않도록 주의 깊게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부 부처가 국가의 중요한 역사적 사실을 ‘실수’로 기재했다는 과정 자체도 이해되지 않는다는 반응이 대다수였다.

누리꾼들은 “정부 부처가 이렇게 중요한 역사적 사실을 실수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역사를 모르는 건지 왜곡하려는 의도가 있었던 건지 모르겠다”, “오류를 낸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 “공무원을 떠나서 대한민국 국민이기 창피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