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미복귀 전공의 8000 여명 ‘면허정지’ 수순

오늘부터 미복귀 전공의 8000 여명 ‘면허정지’ 수순

입력 2024-03-05 13:04

정부가 근무지를 이탈한 전공의를 대상으로 면허정지 등 행정처분을 위한 사전 통지서 발송이 시작된 5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이날 의사 집단행동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이한경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어제 전공의 7000여 명에 대한 미복귀 증거를 확보했고, 추후 의료법에 따른 행정처분을 이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현구 기자 stoweon@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