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오타니·통역사 둘 다 정보 수집”… 조사 착수

MLB “오타니·통역사 둘 다 정보 수집”… 조사 착수

입력 2024-03-23 09:41
미즈하라 잇페이. AP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이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전담 통역 미즈하라 잇페이가 연루된 도박 및 절도 사건에 관해 조사를 시작했다.

MLB 사무국은 23일(한국시간) “오타니와 미즈하라의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공식 절차를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MLB는 미국 국세청(IRS)의 조사와 별개로 독립적으로 이번 사안을 들여다볼 예정이다.

현지 언론과 야구팬들은 오타니의 도박 행위 연루 여부에 촉각을 세운다. 오타니는 2024 MLB 서울시리즈를 치르던 지난 21일 통역의 범죄 혐의로 구설에 올랐다. 최근 미국 당국은 오타니의 계좌에서 도박업자에게 거액이 송금된 사실을 확인하고 조사를 시작했다. 통역인 미즈하라는 오타니 몰래 불법 도박을 한 뒤 오타니의 돈에 손을 댔다고 시인했다.

오타니 측은 범죄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오타니는 서울시리즈 내내 입을 열지 않았고, 미국으로 돌아간 뒤에도 별다른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다저스는 25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시범경기를 시작으로 스프링캠프 일정을 다시 시작한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