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학하고 유럽여행”… 전 의협회장이 전한 의대생 근황

“휴학하고 유럽여행”… 전 의협회장이 전한 의대생 근황

노환규 전 대한의사협회 회장 글
의대생과의 대화 통해 근황 공개
“보수층이 의사 공격… 충격받아”

입력 2024-03-24 09:57 수정 2024-03-24 12:28
3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 옆 여의대로 인근에서 열린 의대정원 증원 및 필수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서 참석자들이 의료 탄압 중단 등을 촉구하는 내용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 방침에 반발한 의대생들의 휴학이 이어지는 가운데 노환규 전 대한의사협회장이 한 의대생과의 대화를 공개하며 근황을 전했다. 노 전 회장은 “정부는 의사를 이길 수 없다”고 SNS에 적은 인물이다.

24일 의료계에 따르면 노 전 회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과대학생을 만나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눴다”며 “예상은 했었지만 직접 들으니 더욱 충격적이었다”고 밝혔다.

노 전 회장이 “언론에서는 의대생 휴학 참여 비율이 30%대라고 하던데, 실제 어떻게 되나”고 묻자 학생은 “그것은 부모와 학과장의 도장 등 모든 요건을 갖춘 비율을 말하는 것이다. 실제 참여율은 90%가 넘는다”고 답했다.

학생들 분위기에 대해서는 “처음엔 휩쓸려서 낸 사람도 없지 않아 있었는데 지금은 모두 자포자기한 분위기”라며 “일단 빨리 복귀하고 싶어하거나 복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학생들은 거의 없는 것 같다. 1년 휴학은 모두 당연시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어떻게 시간을 보내고 있느냐는 노 전 회장 질문에는 “1주일간 유럽여행을 다녀왔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학생은 “아~ 세상은 이렇게 사는 거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동안 너무 열심히 살아왔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의대생들이 자포자기한 이유를 묻자 “정부가 이렇게까지 악할지, 의사들이 이렇게까지 무기력한지 몰랐다. 솔직히 이제는 잘못된 것을 고쳐야 한다는 생각도 많이 옅어졌다”며 “사회가 정의로운 방향으로 가고 있지 않다는 것에 대한 충격이 크다. 그리고 의사를 악마화하는 것을 보고 가슴에 멍이 많이 들었다. 특히 보수층이 의사를 공격하는 것에 충격을 많이 받았다”고 토로했다.

의료계와 정부의 합의 전망에 대한 질문에는 “불가능하다. 이전 상태로 돌아간다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의미다. 그리고 의대생들은 대표들도 없는 상태”라며 “의대협은 설문조사를 통해 통계만 낼 뿐 대표성이 없다. 그래서 앞으로 어떻게 될지 아무도 모르고, 아무 생각도 없는 상태다. 그냥 돌아갈 의욕이 없고 어떻게 될지에 대한 생각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전공의 선배와 대화를 해봤느냐고 묻자 “수련 자체를 포기한 분이 많다. 정부와 합의가 되어도 돌아갈 사람 얼마 안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수련의 이유가 사라졌기 때문이다. 제 선배들은 교수들의 사직을 기대하지도 않는다. 지금은 투쟁이라고 생각하는 게 아니라 그냥 포기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노 전 회장은 그러면서 “학생은 대화 내내 힘이 없어 보였다”며 “그리고 한숨이 계속 되었다”고 적었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 전국 40개 의대에서 유효한 휴학 신청서를 낸 학생은 누적 8951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4월 기준 전국 의대 재학생(1만8793명)의 47.6% 수준이다.

한편 이 같은 ‘동맹휴학’에 참여하고 있지 않은 의대생들은 수업을 듣길 원하는 학생 등을 대상으로 ‘소명’을 강요하거나 조리돌림하는 폭력적 행위가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른 생각을 가진 의대생·전공의’는 전날 SNS 계정에 “의대 사회에선 의료정책에 대한 건설적인 토론의 장은 사라지고, 오직 증원 반대를 위한 강경 행동에 동참하지 않는 구성원을 ‘반역자’로 여기며 색출을 요구하는 분위기만이 압도하고 있다”며 “개인 사유로 휴학계를 내라고 종용하면서 ‘단일대오’를 유지하란 말은 어불성설이다. 학생회가 정말 대의기구라면 구성원이 가진 권리를 존중해야 하며, 학습권 침해를 방치하거나 도리어 부추겨선 안 된다. 전체주의적인 조리돌림과 폭력적 강요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