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기시다, 김정은 만날 의향 전해와”…기시다 “그 보도 알지 못한다”

김여정 “기시다, 김정은 만날 의향 전해와”…기시다 “그 보도 알지 못한다”

입력 2024-03-25 17:04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5일 도쿄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로부터 북·일 정상회담 제의를 받았다고 25일 주장했다.

다만, 김 부부장은 일본이 핵무기 등 북한의 불법적인 무기 개발을 문제삼지 않고, 납북자 문제를 거론하지 않아야 한다는 두 가지 전제조건을 달았다.

이에 따라 북·일 정상회담이 가까운 시일 내에 성사되기는 힘들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이와 관련해 기시다 총리는 이날 일본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야당 의원의 관련 질의에 “지적한 보도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기시다 총리는 또 “일본·북한 관계, 납치 문제 등 여러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상회담이 중요하고, 총리 직할 수준에서 북한에 대해 여러 대응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공개한 담화를 통해 “최근에도 기시다 수상은 또 다른 경로를 통해 가능한 빠른 시기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을 직접 만나고 싶다는 의향을 우리에게 전해왔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이어 “일전에도 말했듯이 조·일(북·일) 관계개선의 새 출로를 열어나가는 데서 중요한 것은 일본의 실제적인 정치적 결단”이라며 “수뇌(정상)회담에 나서려는 마음가짐만으로는 불신과 오해로 가득 찬 두 나라 관계를 풀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 부부장은 특히 “일본이 지금처럼 우리의 ‘주권적 권리행사’에 간섭하려 들고 더 이상 해결할 것도, 알 재간도 없는 납치 문제에 의연 골몰한다면 수상(기시다 총리)의 구상이 인기끌기에 불과하다는 평판을 피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여기에서 ‘주권적 권리행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로 금지된 핵무기 및 탄도미사일 개발을 의미하며 북한은 납치문제도 전제조건으로 내걸었다.

우리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는 일·북 접촉을 포함해 북핵·북한 문제 관련 일본 측과 긴밀히 소통 중”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다만 북·일 접촉 내용에 대해서는 “우리 측이 구체적으로 언급할 사항이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다.

이번 담화와 관련해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총장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북한은 일본과 협상할 경우 한·미·일 협력을 와해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북·일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접촉에서 진전이 전혀 없자 공개적으로 일본을 압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양현 국립외교원 교수는 “기시다 총리가 납북자 문제와 관련한 대책 없이 북·일 정상회담을 하면 비판에 직면할 수 있기 때문에 무턱대고 회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북·일이 대화 의사를 밝힌 만큼 협상은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기태 통일연구원 국제전략연구실장은 “북·일 정상회담은 힘들더라도 일본이 고위급 협의를 위해 대북특사를 보내는 정도가 현실적인 방안”이라고 전망했다.

최은미 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북한이 납북자 문제를 회담 조건에서 제외하기 위해 애쓰더라도 일본은 계속 납북자 문제를 거론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준상 권중혁 송태화 기자 junwith@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