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볼티모어 항만 다리 붕괴 “20명 실종 추산” [영상]

美 볼티모어 항만 다리 붕괴 “20명 실종 추산” [영상]

길이 2.6㎞ 프랜시스 스콧 키 브리지

입력 2024-03-26 17:55 수정 2024-03-26 18:29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항만을 가로지르는 다리가 26일(현지시간) 선박 충돌로 붕괴됐다. SNS 엑스 캡처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서 항만을 가로지르는 다리가 26일(현지시간) 새벽 선박 충돌로 붕괴됐다.

미 해안경비대는 이날 “프랜시스 스콧 키 브리지의 교각에 싱가포르 국적 선박이 충돌했다. 이 충돌로 다리 일부가 무너졌다”며 “사고 신고는 오전 1시30분쯤부터 들어왔다”고 밝혔다. ‘프랜시스 스콧 키 브리지’는 695번 고속도로와 연결된 길이 2.6㎞의 다리로, 퍼탭스코강 하구에 있다.

AP통신은 “대형 선박이 다리에 충돌해 화염을 일으킨 뒤 침몰했다”며 “다리를 지나던 차량 여러 대가 물에 빠졌다”고 보도했다. SNS 엑스(트위터)에서 한밤중 순식간에 무너진 다리 영상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항만을 가로지르는 다리가 26일(현지시간) 선박 충돌로 붕괴됐다. SNS 엑스 캡처

볼티모어 소방국은 “대규모 사상 사고”라고 설명했다. 다리를 지나던 차량이 물에 빠지면서 최대 20명이 실종된 것으로 추산된다.

케빈 카트라이트 볼티모어 소방국 공보국장은 “사고 당시 다리에 대형 트레일러를 포함한 차량 여러 대가 있었다”며 “현장 상황이 불안정하고 위험해 조심스럽게 실종자 수색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915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