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패스, 손흥민 골… 한국, 태국에 3대 0 완승

이강인 패스, 손흥민 골… 한국, 태국에 3대 0 완승

입력 2024-03-27 00:05 수정 2024-03-27 09:50
손흥민이 26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4차전에서 팀의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킨 후 이강인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이 태국 원정에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합작골 등에 힘입어 태국에 완승을 거뒀다.

황선홍 감독의 축구대표팀은 26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태국에 3대 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3승 1무 승점 10점으로 C조 선두를 유지했다.

이날 한국의 첫 골은 전반 19분 이재성(마인츠)이 터뜨렸다. 다시 선발 명단에 포함된 이강인의 침투 패스를 받은 조규성(미트윌란)이 상대 골키퍼를 제친 후 슈팅을 시도했다. 하지만 빗맞은 공이 골대 앞으로 흘러갔고, 달려들던 이재성이 상대 수비에 앞서 공을 밀어 넣어 골로 성공시켰다.

후반 9분에는 이강인과 손흥민의 호흡이 빛을 발하며 두 번째 골이 터졌다. 이강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왼발 슈팅을 때려 상대 골키퍼 가랑이 사이로 골을 성공시켰다. 지난달 아시안컵 요르단과의 4강전 전날 갈등을 빚었던 두 선수의 콤비 플레이로 추격하던 태국과의 격차를 벌렸다. 이강인은 손흥민이 골을 성공시킨 후 달려가 안기며 기쁨을 나눴다.

세 번째 골은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된 수비수 박진섭(전북 현대)이 기록했다. 후반 37분 코너킥 상황에서 김진수(전북 현대)의 크로스를 김민재가 머리로 정확하게 떨어뜨리자 박진섭이 논스톱으로 차 넣었다. 박진섭의 A매치 데뷔골이기도 했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두 경기를 남겨두긴 했지만 사실상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했다. 각 조 상위 두 팀이 3차 예선에 진출하는데 이날 싱가포르에 승리한 중국이 2위(승점 7), 태국이 승점 4점으로 3위를 기록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