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 ‘2024 부활절 주일예배’

여의도순복음교회 ‘2024 부활절 주일예배’

성도 10만여명 여의도교회 참석
성가대 부활절 칸타타 공연 ‘풍성’

입력 2024-03-31 16:39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성도들이 31일 '2024 여의도순복음교회 부활절 주일예배'에 참여해 예배를 드리고 있다. 신석현 포토그래퍼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는 31일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여섯 차례에 걸쳐 ‘2024 부활절 주일예배’를 드렸다.

교회 측은 부활절에 여의도 대성전을 찾은 성도 수는 10만여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1만2000명을 수용하는 대성전을 비롯해 부속 성전에도 부활절 예배에 참석한 이들로 붐볐다.

이영훈 목사가 31일 여의도순복음교회 부활절 주일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신석현 포토그래퍼

이영훈 목사는 ‘사망아 너의 승리가 어디 있느냐?(고전 15:55~58)’는 제목의 설교에서 “예수님의 부활은 죄와 사망의 무서운 권세 아래 있던 인류에게 전해진 큰 축복의 소식”이라며 “예수님의 부활과 그 은혜로 말미암아 절대 절망이 절대 희망으로 바뀌는 것은 물론, 우리 그리스도인의 인생은 율법의 형벌에서 해방돼 복 받은 인생 및 승리자의 삶을 사는 인생으로 변화됐다”고 선언했다. 이 목사는 또 “복된 부활의 소식이 이 땅의 어둡고 소외된 모든 이들과 북한 동포들에게도 전해지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예루살렘 찬양대가 31일 '2024 여의도순복음교회 부활절 주일예배'에서 '부활의 찬가' 찬양을 부르고 있다. 신석현 포토그래퍼

한편 성가대의 부활절 칸타타 공연도 눈길을 끌었다. 베들레헴 찬양대의 ‘주 예수 살아나셨다’, 예루살렘 찬양대의 ‘부활의 찬가’, 나사렛 찬양대의 ‘부활 축제’ 등 예수님의 부활을 기뻐하는 내용의 찬송이 울려퍼졌다.

앞서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부활주일을 앞두고 한 주간 동안 ‘고난주간특별새벽기도회’를 갖기도 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성도들이 31일 대성전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는 모습. 신석현 포토그래퍼

조승현 기자 chosh@kmib.co.kr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