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이어 카리나도 결별… 극성팬 악플에 고통

한소희 이어 카리나도 결별… 극성팬 악플에 고통

양측 소속사, 결별 인정
카리나 팬, 열애에 ‘배신자’ 악플
“팬들 악성 댓글에 심적 고통”

입력 2024-04-02 13:03 수정 2024-04-02 13:46
가수 카리나와 배우 이재욱. 뉴시스

걸그룹 에스파 멤버 카리나와 배우 이재욱이 공개연애 선언 5주 만에 결별했다. 아이돌 연애에 격분한 팬들의 악성 댓글로 인한 심적 고통이 주요 원인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2일 방송계에 따르면 이재욱 소속사 씨제스 스튜디오는 이날 방송 인터뷰에서 “이재욱은 현재 촬영 중인 작품에 집중하고자 결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카리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도 “결별한 게 맞다”고 인정했다.

카리나와 이재욱은 지난 2월 27일 열애를 인정했다.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명품 브랜드 행사에 동반 참석한 것을 계기로 연인으로 발전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이를 곧바로 인정했다. 이들은 집 근처와 주택가 공원 등에서 데이트를 즐긴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열애가 공식화되자 카리나 팬들은 연일 매서운 악플을 쏟아냈다.

자신만의 ‘아이돌’이 누군가의 애인이 됐다는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한 팬들은 엑스(X·구 트위터) 등을 통해 “나는 너와 2분 이야기하기 위해 앨범 180개를 샀는데 (정작) 너는 이재욱을 사랑했다” “버블(유료 소통 앱)을 3년간 구독해왔는데 이럴 수 있나. 욕 먹어야 한다” “왜 날 배신했냐” 등 비난을 퍼부었다.

한 카리나 팬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사옥 근처에서 대형 전광판과 함께 ‘트럭 시위’에 나서기도 했다. 전광판에는 “팬들이 네게 주는 사랑이 부족했나. 왜 팬을 배신하기로 선택했나. 직접 사과하라”고 적혔다.

여론이 악화하자 카리나는 자필 사과문을 통해 “마이(에스파 팬덤명)들에게 조심스러운 마음이다. 얼마나 실망했을지 잘 알고 있다”며 “마이들이 상처받은 부분 앞으로 잘 메워나가고 싶다. 마이들에게 항상 진심이었고 지금도 저한테는 정말 소중한 한 사람 한 사람이다. 앞으로 마이들에게 실망시키지 않고 더 성숙하고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많이 미안하고 고맙다”고 전했다.

그러나 카리나를 향한 팬들의 악플은 멈추지 않았고, 결국 카리나와 이재욱의 연애는 5주 만에 슬픈 결말을 맞게 됐다.

이재욱 소속사는 “두 사람은 서로를 응원하고 지지하는 동료로 남게 됐다. 향후 각자의 위치에서 좋은 활동으로 인사 드릴 것”이라며 “따뜻한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했다.

양측 소속사는 카리나와 이재욱을 향한 근거 없는 비방과 악의적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해 법적 조치를 진행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