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몽 “성유리 남편 안성현, 이승기가 소개…믿었다”

MC몽 “성유리 남편 안성현, 이승기가 소개…믿었다”

‘코인 상장 뒷돈’ 재판 증인 출석

입력 2024-04-03 05:09 수정 2024-04-03 10:45
가수 MC몽(왼쪽 사진)과 배우 성유리의 남편인 프로골퍼 안성현씨. 뉴시스

가수 MC몽(본명 신동현·45)이 코인 상장 뒷거래 혐의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프로골퍼 안성현씨와 인연을 맺게 된 계기 등을 설명했다.

MC몽은 2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정도성) 심리로 열린 프로골퍼 안성현씨와 빗썸의 실소유주로 지목된 강종현씨, 이상준 전 빗썸홀딩스 대표 등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등 혐의 재판에서 영상 중계를 통해 증인신문을 받았다.

검찰은 안씨가 MC몽이 사내이사로 있던 연예기획사에 강씨로부터 투자를 받을 수 있게 해주는 대가로 지분 5%를 받기로 했고, 보증금 명목으로 현금 약 20억원을 MC몽에게 건넸다고 보고 있다.

MC몽은 증인신문에서 지인들 소개로 안씨를 만나게 됐으며 안씨의 현금 편취에 대해선 전혀 몰랐다고 주장했다. 그는 “안씨는 가수 성유리씨의 남편이고 가수 이승기씨로부터 소개받아 만났다”며 “굉장히 좋은 집안의, 좋은 기업의 일을 열심히 하는 사람이라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음악을 하는 사람이지 계약에 대해서는 안씨가 하자는 대로 따랐다. 투자와 관련해서는 무조건 된다고 믿었던 사람이고 세세히 알 정도로 지식이 있는 사람이 아니다”며 “모든 것은 안씨의 설계”라고 했다. 또 안씨가 자신을 자산가로 소개하며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등 유력 인사도 투자 의사를 밝혔다면서 안심시켰다고도 주장했다.

가수 MC몽. 뉴시스

하지만 투자는 무산됐고, 자신은 안씨 측에 20억원을 돌려줬다는 게 MC몽의 주장이다. 그는 이후 사건이 불거지자 안씨가 그제야 20억원이 강씨 돈이라고 털어놨다며 자신도 안씨 등에게 속은 피해자라고 했다.

MC몽은 이날 비교적 담담한 표정으로 증언했지만 회사 임원 등에게 안씨와의 계약에 대해 말한 시점 등을 묻는 재판부의 질문에는 즉답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강씨 측의 반대신문 중에는 “제가 트라우마 증후군, 우울증 등을 앓고 있어서 진정제와 수면제 등도 처방받아 먹고 있다”며 “날짜로 말하라고 하면 대답하기 어렵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하기도 했다.

이 전 대표와 안씨는 2021년 9월부터 11월까지 강씨로부터 A코인을 거래소 빗썸에 상장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현금 30억원 등을 수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안씨는 “이 대표가 상장 청탁 대금 20억원을 빨리 달라고 한다”며 강씨를 속여 20억원을 따로 받아 챙긴 혐의도 있다.

MC몽은 앞서 공황장애 등을 이유로 여러 차례 법원의 소환에 응하지 않아 과태료를 부과받았지만 최근 재판부가 영상 증인신문을 허가했다. 재판부는 이날 MC몽이 증인신문에 응한 만큼 앞서 부과한 과태료는 모두 취소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