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 후 국밥 먹다가…‘저혈압 쇼크’ 노인 살린 경찰

퇴근 후 국밥 먹다가…‘저혈압 쇼크’ 노인 살린 경찰

입력 2024-04-06 17:25 수정 2024-04-06 17:43
의식을 잃어가고 있는 노인을 구한 안양 만안경찰서 소속 신희애 경장과 동료들. 경찰청 유튜브 캡처

퇴근 후 식당을 찾은 경찰관들이 ‘저혈당 쇼크’로 위급한 상황에 놓인 노인을 발견하고 발 빠르게 대처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경찰청은 4일 유튜브에 ‘식어가는 네 그릇의 국밥’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지난달 20일 경기도 안양의 한 국밥집에서 근무를 마친 경찰관 4명이 한 노인을 구한 상황이 담겨 있었다.

영상에 따르면 안양 만안경찰서 소속 경찰관들은 일과를 마치고 식사를 위해 한 국밥집을 찾았다. 그런데 이때 국밥을 앞에 두고 고개를 숙인 채 가만히 앉아 있는 노인의 모습이 신희애 경장의 눈에 포착됐다.

신 경장을 노인의 모습을 주의 깊게 살펴보다가 곁으로 다가가 “괜찮으시냐”고 물었다. 그럼에도 노인이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자 동료들이 가세해 상황을 살폈다.

경찰관들은 노인이 심상치 않은 상태임을 직감하고 곧바로 가족에게 연락을 시도했다. 이후 이 노인의 소지품 가운데 약을 꺼내 잘게 부순 뒤 물과 함께 섭취하도록 하고, 119를 통해 병원 이송까지 도왔다.

당시 이 노인은 당뇨로 인한 저혈압성 쇼크로 정신을 잃어가던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관들의 신속한 대처 덕분에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이며, 별다른 이상 없이 일상생활을 하고 있다고 한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