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자율선택급식’ 확대…“학생 93.7% 희망”

경기도교육청 ‘자율선택급식’ 확대…“학생 93.7% 희망”

기존 70개교에서 250개교로 대폭 확대

입력 2024-04-07 11:46
자율선택급식 자율배식. 경기도교육청 제공

경기도교육청은 학생의 건강한 삶과 미래인재로의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2024년도 자율선택급식 운영학교를 기존 70개교에서 250교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앞서 도교육청은 지난해 10월 6일부터 17일까지 학생, 영양교사·영양사, 조리실무사 등 6221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및 모바일 설문조사를 기반으로 한 성과평가를 시행했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학생 93.7%는 ‘자율선택급식 운영을 희망한다’를 선택했고, 95.8%는 ‘점심시간이 즐겁다’라고 응답했다.

또 영양교사·영양사 90.6%, 조리실무사 71.3%가 자율선택급식을 실시하기 전보다 좋아졌다고 답했으며, 음식물쓰레기 발생량도 지난해와 비교해 7.7%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교육청은 이를 기반으로 공모를 통해 올해 자율선택급식 운영학교 250교를 선정했고, 실천학교(재지정교)와 참여학교(신규 지정교)에 대해 단계적으로 내실화를 지원할 방침이다.

자율선택급식 운영학교 선정은 교육구성원의 협의 여부를 반영한 희망교 신청, 교육지원청 추천, 위원회 예비 심사, 본심사 4단계로 이뤄졌다. 학교 여건에 따라 자율배식, 선택식단, 샐러드바 등을 운영한다. 또 교육과정과 연계한 인성교육 및 학생주도 급식 활동, 음식물쓰레기 문제 개선을 위한 영양·식생활 교육도 강화한다.

도교육청은 지난해 성과평가를 바탕으로 자율선택급식 운영 내실화 및 안정적 정착, 자율선택급식 정책 이해 및 홍보 강화, 학생건강과 기본인성 함양을 위한 영양·식생활 교육 강화, 자율선택급식 정책 추진 기반 강화 등 새로운 학교급식 청사진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문지원단 운영, 성과평가 특별 전담 조직(TF) 운영 및 학술 토론회 등 교육공동체 의견을 바탕으로 자율선택급식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또한 급식 자동화기기 도입 등 급식시설 개선으로 조리종사자의 업무 부담을 덜고, 학교 구성원의 의견을 반영해 교육과 다양한 활동 공간으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갈인석 도교육청 학교급식보건과장은 “자율선택급식은 학생들이 스스로 주체가 돼 다양한 급식을 운영하고 건강한 삶과 미래인재로 성장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정책의 내실화와 확대를 위해 증거기반 정책연구와 다양한 소통 창구를 만들어 현장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