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파제처럼 성오염 막자”…새벽 내내 기도원에서 울려 퍼진 외침

“방파제처럼 성오염 막자”…새벽 내내 기도원에서 울려 퍼진 외침

통합국민대회 거룩한방파제, 지난 5일 저녁 10시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연합금요철야기도회’ 개최

입력 2024-04-07 16:01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통합국민대회 거룩한방파제가 지난 5일 밤 10시 경기도 파주시 오산리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 대성전에서 개최한 ‘연합금요철야기도회’ 모습. 거룩한방파제 제공

“동성애를 미화하는 성혁명 문화를 막아서자” “차별금지법·동성결혼 합법화를 막자”

지난 5일 밤 10시 경기도 파주시 오산리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 대성전에 이 같은 외침이 울려 퍼졌다. 통합국민대회 거룩한방파제(거룩한방파제·대회장 오정호 목사)가 이날 개최한 ‘연합금요철야기도회’에서다.

오는 10일에는 제22대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총선이 진행되고, 오는 6월 1일에는 서울광장 인근에서 대규모 동성애 행사 ‘퀴어축제’도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거룩한방파제 측은 이에 성경에 반하는 동성애를 옹호하며, 편향된 인권을 주장하는 성혁명 세력에 맞서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하자는 취지로 이번 기도회를 진행했다.

거룩한방파제 측은 7일 이번 기도회 취지를 설명하며 “한국교회가 계속해서 ‘거룩함’을 위해 함께 연합하고, 믿음의 선한 싸움을 싸워나가길 바란다”며 “한국교회가 성혁명 물결에 맞서 이 거룩한 방파제를 쌓음으로 동성애, 차별금지법, 동성결혼 합법화를 막아선다면, 끝내 한국교회와 우리 자녀들을 지킬 수 있게 될 것이다”고 전했다.

거룩한방파제에 따르면 5일 저녁 시작된 기도회는 다음날 새벽 5시까지 이어졌다. 박한수(제자광성교회) 박호종(더크로스처치) 김형석(필그림교회) 목사가 설교자로 나섰다. 이들은 각각 동성애 옹호 문화가 범람한 한국의 현실을 짚으며 어떻게 이 문제를 기독교 세계관으로 바라보고 대처해야 하는 지를 안내했다.
박한수 제자광성교회 목사가 이날 기도회에서 설교하고 있다. 거룩한방파제 제공

박한수 목사는 “동거문화가 증가하고, 혼전순결의 개념이 사라지고 있다”며 “이를 죄의 문제로 접근하지 않고, 문화적 흐름으로 해석하게 만드는 마귀의 고도술책에 한국사회가 속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교회 청소년들도 세상의 인식과 별다를 바 없는 성 가치관을 갖고 있다”며 “출산율이 떨어지고, 젊은이들은 결혼을 꺼리는 이 현실을 내버려 두다가는 결국 가정이 파괴될 것이다”고 우려했다. 박 목사는 또 “이보다 더 위험하고 안타까운 현상이 있으니, 그것은 교회의 침묵이다”며 “성도들이 떠날까 봐 혹은 세상에서 고립될까 봐 교회가 두려움에 사로잡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하지만 차별금지법이 통과되고, 동성결혼이 합법화된다면, 이단을 이단으로 규정하지 못하게 되고, 교회의 복음전파가 어려워질 것이다”며 “목사와 성도들이 깨어나 이 같은 시도를 막아서야 한다”고 말했다.
박호종 목사. 거룩한방파제 제공

김형석 목사. 거룩한방파제 제공

이어진 설교에서 박호종 목사는 “시대는 갑절로 악해지고 있고, 사람들도 갑절로 악해져만 간다”며 “영적인 어두움이 더욱 강해지는 이때 성경이 말하는 진리를 통해 이 시대를 위해 어떻게 기도하고 어떻게 싸워야 할지를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권면했다. 이어 “오늘 같은 시간처럼 우리의 연합기도와 행동하는 이 싸움은 우리의 미래를 지켜내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연합금요철야기도회 참석자들이 찬양예배를 드리고 있다. 거룩한방파제 제공

이날 기도회에서는 한국교회가 먼저 회개하고, 올바른 하나님의 뜻을 먼저 구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김형석 목사는 “블레셋의 위기 앞에서 이스라엘은 모였고 바른 구호를 외쳤지만, 하나님이 함께하시지 않자 이스라엘은 위기에 빠졌다”며 “우리가 하나님 보시기에 악한 모습을 가지고 있으면서 의롭고, 올바른 구호를 외친다고 착각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스스로 물어보자”고 했다. 이어 “우리가 끊임없이 모일 때마다 회개하고 하나님의 말씀으로 우리의 마음을 점검해야 한다”며 “그리스도인들의 힘은 우리 주님의 임재이고, 주님이 우리와 함께 해 주시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