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긴 한국이잖아?”… 푸바오 근황 공개 中 또 논란

“거긴 한국이잖아?”… 푸바오 근황 공개 中 또 논란

신화통신, 웨이보 통해 푸바오 근황 전해
공개된 사진 대부분 에버랜드 시절… 팬 지적
지난 3일 푸바오 공항 홀대 논란도

입력 2024-04-08 00:36 수정 2024-04-08 10:25
신화통신이 공개한 푸바오의 근황. 푸바오가 송영관 사육사가 직접 만든 장난감을 귀에 대고 놀고 있는 사진에는 ‘신호가 좋지 않아 안 들려’라는 설명이 달려있다. 웨이보 캡처

중국 관영 매체 신화통신이 중국판 엑스인 ‘웨이보’에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의 사진을 올리며 근황을 알렸다. 그러나 공개된 사진 중 일부가 국내 에버랜드에서 머물 때 촬영된 것이라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신화통신은 지난 5일 소셜미디어 웨이보 공식 계정을 통해 “푸바오가 쓰촨성 워룽 선수핑기지로 와 이틀 동안 천천히 새로운 삶에 적응하고 있다”며 사진 8장과 1개의 쇼츠(짧은 영상)를 공개했다.

신화통신이 공개한 푸바오의 근황 모습. 푸바오가 빗물이 맺친 창문을 통해 밖을 들여다보는 사진(왼쪽)에는 ‘암중관찰’(暗中觀察·몰래 관찰함)이라는 설명이 달렸다. 웨이보 캡처

사진과 영상에는 다양한 푸바오의 모습이 담겼다. 푸바오가 빗물이 맺힌 창문을 통해 밖을 들여다보는 사진에는 ‘암중관찰’(暗中觀察·몰래 관찰함)이라는 설명이 달렸다. 또 푸바오가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에게 선물 받은 장난감을 귀 근처에 대고 있는 사진도 있다. 신화통신은 이 사진에 ‘신호가 좋지 않아 안 들려’라는 설명을 달았다.

신화통신이 푸바오의 근황이라며 공개한 사진. 팬들은 상단 3장을 제외하고는 에버랜드 방사장에서 촬영된 사진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웨이보 캡처

그러나 신화통신이 공개한 사진 중 대부분은 푸바오가 한국에 머물 때 찍힌 사진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팬들은 사진 속 배경이 에버랜드 판다월드 방사장이라고 지적하며 푸바오가 중국에서 지내는 모습을 투명하게 공유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다만 신화통신은 사진과 영상이 촬영된 시점과 장소를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앞서 푸바오가 중국에서 홀대를 받는 것처럼 보이는 모습이 포착되며 논란이 일기도 했다. 지난 3일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의 한 수의사가 중국 청두 국제공항에 도착한 푸바오를 맨 손가락으로 찌르는 장면이 생중계 화면에 잡혀 비판을 받았다. 이에 센터 측은 “전문 수의사가 푸바오의 상태 체크를 위해 손가락으로 건드린 것”이라며 “미리 소독한 손”이라고 해명했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태어난 첫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는 태어난 지 1354일 만인 지난 3일 한국을 떠나 중국으로 반환됐다. 선수핑기지 측은 초기에는 한국식 사육방식에 따라 푸바오를 돌본 뒤 적응 상태를 살피며 점차 기지식 사육방식으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