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 갈등 장기화’...정부 "2천명 증원 대안 제시하면 열린 자세 논의"

‘의정 갈등 장기화’...정부 "2천명 증원 대안 제시하면 열린 자세 논의"

입력 2024-04-08 15:34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에 따른 의정갈등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8일 서울 시내 대학병원에서 의료진과 환자가 이동하고 있다.



조규홍 장관은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의대정원 2000명 증원은 과학적 연구에 근거해 꼼꼼히 검토하고, 의료계와 충분하고 광범위한 논의를 통해 도출한 규모”라며 “과학적 근거와 논리를 바탕으로 더 합리적이고 통일된 대안을 제시한다면 정부는 열린 자세로 논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한형 기자 goodlh2@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