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고성능 영상 레이더’ 탑재한 정찰위성 2호기 발사…“北 직접 감시 능력 향상”

軍 ‘고성능 영상 레이더’ 탑재한 정찰위성 2호기 발사…“北 직접 감시 능력 향상”

기상 조건 상관없이 주·야간 촬영

입력 2024-04-08 18:14
우리 군 군사정찰위성 2호기가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스페이스센터에서 8일(한국시간) 08시 17분에 정상적으로 발사되고 있다. 국방부 제공

우리 군이 발사한 군사정찰위성 2호기가 우주 궤도에 성공적으로 진입한 뒤 지상국과의 교신에 성공했다.

이번 위성에는 24시간 촬영이 가능한 고성능 영상 레이더(SAR)가 탑재돼 있어 우리 군의 북한에 대한 정찰·감시 능력은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국방부는 8일 “우리 군 군사정찰위성 2호기가 오전 9시2분(한국시간)쯤 발사체와 성공적으로 분리돼 목표 궤도에 정상 진입했다”고 밝혔다.

미국 우주기업 스페이스엑스의 발사체 ‘팰컨9’에 탑재된 정찰위성 2호기는 이날 오전 8시17분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케네디 스페이스센터에서 발사됐다.

2단 추진체로 구성된 팰컨9은 발사 2분28초 만에 1단 추진체가 분리됐다.

그로부터 47초 뒤에 페어링(위성보호덮개)이 분리됐다.

군은 정찰위성 2호기가 궤도에 진입한 뒤 오전 9시11분쯤 교신을 시도했으나 연결되지 않았다.

하지만 오전 10시57분쯤 두 번째 시도에서 교신이 이뤄지며 정찰위성 2호기의 발사 성공 사실이 확인됐다.

이번 위성은 지난해 12월 발사에 성공한 정찰위성 1호기와 함께 대북 정찰·감시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전하규 국방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정찰위성 2호기의 발사 성공과 관련해 “한국형 3축 체계의 기반이 되는 핵심 전력 증강”이라며 “킬체인 역량을 한층 강화했다”고 말했다.

한국형 3축 체계는 적의 미사일을 발사 징후를 사전 포착해 대응하는 킬체인과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 대량응징보복(KMPR)을 뜻한다.

정찰위성 2호기에는 전자광학(EO)·적외선(IR) 촬영 장비를 탑재한 1호기와 달리 SAR가 탑재됐다.

SAR는 전자파를 지상 목표물에 쏜 뒤 반사되는 신호 데이터를 합성해 영상을 만든다. 기상 조건에 상관없이 주·야간 촬영이 가능해서, 흐린 날씨에는 임무 수행이 제한되는 1호기의 단점을 보완해준다.

목표한 지역을 더욱 자주 지나도록 설정된 경사궤도로 움직이는 특성도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정찰위성 2호기는) 지구상에 도는 SAR 위성 중 최고 성능”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425사업’에 따라 2025년까지 차례로 위성을 발사해 정찰위성 5기를 확보할 계획이다.

향후 발사할 3~5호 모두 SAR 위성이다.

정찰위성 5기가 모두 정상 작동하면 북한 내 특정 표적을 2시간 단위로 정찰·감시할 수 있다.

2030년까지 50~60기를 확보할 예정인 소형·초소형 정찰위성까지 더해지면 위성의 한반도 재방문 주기를 30분 이내로 줄일 수 있다.

북한은 이달 중 정찰위성을 발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이날 정찰위성 2호기 발사를 참관한 뒤 “북한 정찰위성은 당초 3월 중이면 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예의주시했는데, 몇 가지 추가적인 보완을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신 장관은 “기술적 보완이 무리 없이 진행될 경우 (북한의 추가 위성 발사는) 4월 중순”이라고 덧붙였다.

박준상 기자 junwith@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