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진주 모 중학교 사학비리 엄정 조치 예정

경남교육청 진주 모 중학교 사학비리 엄정 조치 예정

입력 2024-04-11 16:18
경남도교육청. 경남교육청 제공

경남교육청이 진주시 사립중학교 비리와 관련, 자체 감사·수사를 통해 발견된 비위행위 관련자와 법인에 대해 엄정 처분에 나선다.

경남도교육청은 최근 논란이 된 진주의 모 사립중학교 전 교장과 교사들이 관련된 사학비리(업무상 횡령, 배임 등)에 대해 엄정 조치할 계획이다고 11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지난해 6월과 7월 2차례에 걸쳐 해당 중학교 관련 민원을 국민신문고를 통해 접수한 다음 7월 1차 조사와 8월, 9월 3차례 자체 감사를 했다.

감사 결과 2021년 3월부터 2024년 2월까지 전 교장의 자녀 기숙사비 1812만2230원 등을 납부하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

또 2021년부터 2023년까지 허위 출석부를 작성하는 방법으로 강사비(방과후 학교, 기숙사 체력단련, 두드림학교운영, 비즈쿨 등)를 횡령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 외 파행적 교육과정 운영(교육지원청에 신고된 내용과 실제 운영이 다르거나 정규수업시간에 방과후학교 운영, 교사 자격이 없는 자가 정규 수업 실시 등)을 확인했다.

이에 도교육청은 확인된 사실에 대해 경남경찰청에 자료를 제출하고 참고인 조사에 협조했으며 지난 11일 자로 통보된 교사 4명 이외 전체 수사 결과에 대한 상세 자료를 경찰에 요청했다.

도교육청은 경찰로부터 수사 결과가 통보되는 즉시 관련 규정을 검토해 혐의자와 해당 법인에 대해 엄정한 행정적(신분상 조치 등)·재정적 조치(환수, 제재부가금 등)를 할 예정이다.

이민재 경남교육청 감사관은 “비위행위자와 해당 법인에 대해 엄정하게 처분해 사립학교의 비위 예방과 건전한 사학 발전이 이뤄지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