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의 충돌 논란’ 황대헌 또 반칙… 박지원은 1500m 1위

‘고의 충돌 논란’ 황대헌 또 반칙… 박지원은 1500m 1위

500m 결승에서 반칙 실격

입력 2024-04-11 17:11
11일 서울 양천구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24~2025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2차 선발전 남자부 1500m 준결승에서 박지원(흰 모자)과 황대헌(빨간 모자)이 역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1차 선발전에서 황대헌(강원도청)의 ‘반칙 논란’으로 마음고생했던 박지원(서울시청)이 국가대표 2차 선발전 1500m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반면 올 시즌 잇따른 반칙으로 구설에 오른 황대헌은 또다시 반칙으로 실격당했다.

박지원은 11일 서울 양천구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24~2025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2차 선발전 남자 1500m 결승에서 2분15초759의 성적으로 장성우(고려대·2분15초814), 김건우(스포츠토토·2분15초819)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준준결승에서 3조 1위로 통과한 박지원은 준결승에서 황대헌과 함께 3조에 포함됐다. 앞서 황대헌은 최근 주요 경기 때마다 박지원에게 반칙을 범해 고의 충돌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이날 1500m 준결승 3조에서는 별다른 충돌이 일어나지 않았다. 박지원은 1위로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고, 황대헌은 3위가 됐다. 3개 조 3위 중 기록이 가장 좋은 황대헌은 결승행에 올랐다.

박지원은 결승에서도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쳤다. 경기 초반 뒤에서 기회를 엿보던 박지원은 레이스 중반 아웃코스로 빠져나와 단숨에 1위까지 올라섰고, 이후 속도를 끌어올리며 경쟁 선수들의 추격을 뿌리쳤다.

함께 결승에 진출한 황대헌은 체력 문제를 드러내며 5위에 그쳤다.

박지원은 1500m 1위를 차지해 34점을 얻었으며, 국가대표 1차 선발전에 받은 랭킹 포인트 55점을 더해 총점 89점으로 단독 선두 자리를 지켰다.

한편 6개월 사이 5번의 반칙을 기록한 황대헌은 이날 경기에서도 페널티를 받으며 결국 실격했다.

황대헌은 남자 500m 결승에서 레이스 초반 김태성(서울시청)과 심한 몸싸움을 펼쳤고, 김태성은 휘청이며 경쟁권에서 밀려났다.

결승선을 두 바퀴 남겨두고서도 황대헌은 1위로 달리던 박장혁(스포츠토토)를 제치기 위해 인코스를 파고들다 접촉했다. 이 접촉으로 박장혁은 밀려났고 황대헌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실격됐다.

이날 황대헌이 받은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페널티 코드는 S8이다. 이는 직선 주로에서 곡선 주로에 진입할 때 뒤에서 안쪽으로 파고든 선수가 바깥쪽에 있는 선수에게 충분한 공간을 내주지 않을 경우 부여된다.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는 “주심은 박장혁과 충돌 장면을 두고 황대헌에게 페널티를 부여했다”고 설명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