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짝 이어 엔진덮개 ‘훌렁’… 보잉, 1분기 인도량 반토막

문짝 이어 엔진덮개 ‘훌렁’… 보잉, 1분기 인도량 반토막

입력 2024-04-14 00:01 수정 2024-04-14 10:50
알래스카 항공 소속 보잉 737-맥스9 여객기가 6일(현지시간) 정비를 위해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 국제공항에 대기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항공기 제작업체 보잉이 잇따른 사고로 인해 지난 1분기 항공기 인도량이 사실상 반 토막 났다. 지난 1분기 보잉의 항공기 인도량은 고작 83대였다. 이전 분기는 157대였다.

지난 7일(현지시간) AP·로이터 통신 등은 미국 사우스웨스트항공 소속 보잉 737 여객기가 이륙 도중 엔진 덮개가 떨어지는 사고로 회항했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사고가 발생한 기종은 보잉 737-800으로, 최근 사고가 났던 737 맥스의 이전 모델이다. 지난달 22일에는 텍사스 포트로더데일 공항을 이륙한 사우스웨스트항공 소속 737-800 여객기가 엔진 문제로 회항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달 6일 알래스카항공 1282편인 보잉 737 맥스9 기종은 포틀랜드 국제공항에서 이륙 직후 갑자기 창문이 깨지고 동체 측면 비상구 덮개인 ‘도어 플러그’가 뽑혀나가 회항하기도 했다.

사고로 인해 보잉의 1분기 항공기 인도량이 줄었다. 올해 1분기 83대의 항공기를 인도했는데 전년 동기(130대), 지난 분기(157대) 대비 줄어들었다. 항공기 안전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정밀조사가 강화되자 인도량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보잉은 여전히 고객사들로부터 새로운 항공기 주문을 받고 있다. 지난달 취소된 두 대의 항공기를 제외하고 111대의 신규 항공기를 수주했으며, 이 중 85대는 아메리칸항공의 737맥스 항공기였다.

우리나라 항공사들도 이번에 사고가 발생한 보잉 737-800기종을 보유하고 있다. 올해 인도계획도 있다. 대한항공은 2대를 보유하고 있다. 제주항공은 주력기종이 737-800으로 총 38대를 보유하고 있다. 진에어, 티웨이항공, 이스타항공도 마찬가지로 각각 19대, 25대, 6대를 가지고 있다. 티웨이항공은 2대, 이스타항공은 1대를 들여올 계획이다. 에어인천은 4대를 운용 중이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