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훔쳐 ‘불법 도박’ 오타니 통역사 사기 혐의로 기소

돈 훔쳐 ‘불법 도박’ 오타니 통역사 사기 혐의로 기소

입력 2024-04-12 04:24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MLB)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돈을 자신의 불법 도박 채무 변제에 사용한 통역사 미즈하라 잇페이가 미국 연방 검찰에 의해 기소됐다.

연방 검사 마린 에스트라다는 11일(현지시간) 미즈하라가 자신의 스포츠 도박 비용을 지불하기 위해 오타니의 은행 계좌에서 1600만 달러(약 219억원) 이상을 절취했다고 봤다. 오타니의 은행 계좌에 접근하기 위해 은행 측에 거짓말을 했다며 미즈하라를 사기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에스트라다 검사는 미즈하라가 오타니의 실질적인 매니저 역할을 하면서 오타니의 은행 급여 계좌 개설을 도와줬다고 부연했다.

오타니는 지난달 미국 본토 개막전이 열리기 전 기자회견에서 “미즈하라가 내 계좌에서 돈을 훔치고 계속 거짓말을 해왔다”면서 “나는 스포츠 도박을 하거나 도박업자에게 의도적으로 돈을 보낸 적이 없다”며 자신의 결백을 강조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