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치볶음이 아니라 구더기볶음”… 멸치 구매자 ‘경악’

“멸치볶음이 아니라 구더기볶음”… 멸치 구매자 ‘경악’

입력 2024-04-12 08:16
A씨가 멸치볶음 반찬에서 발견한 구더기 추정 사체.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 캡처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세세 멸치 구입했는데 구더기 볶음을 먹었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지난 2월 말 온라인 사이트에서 국내산 세세 멸치(볶음용)를 1㎏ 샀다. 1만원이 조금 넘었다. 택배를 받아본 A씨는 다소 의아했다. 지퍼백 포장이나 밀봉 없이 멸치 상자에 멸치가 꽉 담겨있었다. 박스를 흔들면 가루가 새어 나왔다. 박스를 뜯었더니 포장끈, 빨랫줄에 쓰는 노끈 일부가 서너 개 멸치 사이에 끼어있기도 했다.

A씨는 “포장상태가 불량했지만 건조수산물이라 그런가 하면서 넘겼다”고 회상했다. 이후 지난 10일 보관해오던 멸치로 멸치볶음을 만들었다. 반찬을 먹던 중 A씨는 깜짝 놀랐다. 멸치볶음에서 구더기로 추정되는 벌레 사체가 나왔다. 볶아놓은 반찬 통을 더 뒤져봤더니 사체는 더 많이 발견됐다.

A씨가 발견해 모아둔 사체. 네이트 판

A씨는 “냉동저장 해 놓은 남은 멸치를 뒤져 추가 구더기 사체 외에 유아 손톱만 한 플라스틱 조각, 시멘트와 함께 뭉쳐진 듯한 흙뭉치 등등 다수의 이물질을 발견했다”며 “발견 당일 사이트 판매자 문의란에 글을 남겨 환불을 받았다”고 말했다.

A씨는 판매중지 조치, 배상도 요구했으나 판매중지만 됐을 뿐 배상은 어렵다는 답변을 받았다. 이에 그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이 업체를 신고했다고 전했다.

환불은 받았지만 A씨는 가족에게 비위생적인 음식을 먹게 했다는 사실에 속상해 했다. 그는 “저 정도로 무더기로 나올 정도면 이미 반은 섭취한 우리 가족 뱃속으로 들어갔다는 소리다. 심지어 아이를 위해 주먹밥도 해먹였고 지인에게 볶아 선물도 했다”며 “저 날카로운 플라스틱 조각을 가족이 씹거나 삼켰다면 어땠을까”라고 한탄했다.

사체를 제외하고 발견된 나머지 이물질들. 네이트 판

이어 “구매가 1000건이 넘는 상품이라 피해자는 내가 아니라 다수일 것”이라며 “우리 가족은 트라우마로 건어물에 혐오 공포가 생겨버렸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도 경악했다. 이들은 “앞으로 멸치 반찬은 당분간 못 먹을 것 같다”, “소송해야 한다”, “구더기보다 플라스틱 조각은 정말 용서가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