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농수산물 유통 과정 담합·불공정 여부 조사”

기재차관 “농수산물 유통 과정 담합·불공정 여부 조사”

제38차 비상경제차관회의 겸 제17차 물가관계차관회의

입력 2024-04-12 11:36 수정 2024-04-12 15:54
병환 기획재정부 차관이 1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8차 비상경제차관회의 겸 제17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정부가 농산물 가격안정을 위해 유통구조를 개선하고 유통상의 불공정거래 방지를 목적으로 실태조사를 강화하기로 했다.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8차 비상경제차관회의 겸 제17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농림부, 해수부, 산업부, 공정위 등이 참여하는 ‘농수산물 유통구조 개선 TF’를 통해 유통과정에서 담합 및 불공정행위 여부 등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농수산물 유통구조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의 3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3.5%로 시장 예상을 벗어나 한국의 고금리 국면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추가 물가인상을 억제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김 차관은 “국제유가 상승, 일부 농산물 가격 강세 등 불안요인이 지속되는 만큼 경각심을 갖고 물가 안정을 위해 총력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농산물 가격안정을 위해 물량 공급 기조를 이어가고, 이달 총 400억원 규모의 할인상품권을 발행할 방침이다. 김 차관은 “전통시장 농할상품권을 4월 총 400억원 규모로 발행하겠다”며 “배추는 가락시장 일평균 전체 반입량(314t)의 절반 이상인 약 170톤을 4월 중 매일 방출하고 양파 저율관세수입 물량 5000t, 대파 할당관세 3000t도 차질 없이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김혜지 기자 heyji@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