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530㎏’ 與당선인…“의원님들, 그거 들어서 국회 운영하시겠나”

‘3대 530㎏’ 與당선인…“의원님들, 그거 들어서 국회 운영하시겠나”

3대 중량 530㎏ 달하는 김재섭 당선인
“총선 전엔 운동 대신 선거운동”
“의원 되면 다시 헬스… 중요한 문제”

입력 2024-04-12 17:24 수정 2024-04-12 17:31
김재섭 국민의힘 당선인이 2022년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한 헬스 유튜브 행사에서 ‘인간 스쿼트’ 시범을 보이고 있다. 그의 '3대 중량' 총합은 53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스타그램 캡처

제22대 총선에서 당선된 김재섭 국민의힘 당선인(서울 도봉갑)이 “(야당 정치인을 헬스장에서 만난다면) 그거 들어서 어떻게 국회 운영을 하겠느냐고 말하겠다”고 밝혔다. 김 당선인은 데드리프트·벤치프레스·스쿼트 도합 530㎏의 무게를 들어올리는 ‘헬스 매니아’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당선인은 이날 CBS라디오 ‘지지율 대책회의’에 출연해 ‘야당 정치인을 헬스장에서 만나면 해줄 말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 같이 말했다.

김 당선인은 사회자 질문에 “그거 들어서 어떻게 국회 운영을 하겠느냐, 그 무게로는 국회 운영 못한다고 얘기하겠다”고 웃으며 말했다.

사회자가 ‘국회에 입성하게 되면 의원 전용 헬스장을 이용할 것인가’라고 묻자 “국회의원 전용으로 쓰는 헬스장에는 충분한 덤벨과 플레이트가 없다”며 “헬스장 가서 러닝머신만 하면 헬스장에 대한 예우가 아니다”고 답했다.

김 당선인은 “저는 다니는 헬스장이 많다. 5개를 끊어서 다닌다”며 “선거 운동하면서는 무게를 못 들고 선거 운동만 했지만 국회의원이 되면 짬짬이 운동할 것이다. 운동은 개인 김재섭에게는 굉장히 중요한 문제”라고 설명했다.

의원회관 지하 1층에는 ‘건강관리실’이라는 이름의 헬스장이 있다. 의원만 출입할 수 있으며, 사우나와 이발소 등도 함께 있다. 이용료는 무료다.

김 당선인은 ‘3대(데드리프트·벤치프레스·스쿼트) 중량’이 530kg에 달하는 ‘헬스 애호가’로 알려져 있다. 그는 주 6~7회씩 헬스장을 방문하고 하루에 최소 한 끼는 닭가슴살로 해결하는 등 헬스인들 사이에서는 ‘헬스부 장관’이라는 별칭으로 불린다.

1987년생인 김 당선인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뒤 정보통신(IT) 기업을 운영했다.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에 입당해 2020년 제21대 총선에서 도봉갑 후보로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제22대 총선에서는 안귀령 더불어민주당 후보와의 접전 끝에 당선에 성공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