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신랑, 결혼 직전 2억 빚 고백”… 상견례 직후 날벼락

“예비신랑, 결혼 직전 2억 빚 고백”… 상견례 직후 날벼락

투자 실패 빚 2억원 고백한 예비신랑
상견례까지 마치고 뒤늦게 알려
“다른 비밀 또 있을까 두려워”

입력 2024-04-13 08:30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게티이미지뱅크

결혼을 앞두고 예비신랑으로부터 2억원의 빚이 있다는 고백을 받은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예비신랑은 연애 4년차 시점까지 이를 숨기다가 상견례가 끝나고 나서야 빚이 있다고 실토했다고 한다.

13일 소셜미디어(SNS) 등에 따르면 자신을 결혼을 앞둔 20대 여성으로 소개한 A씨는 최근 온라인상에 ‘결혼을 앞두고 고백한 남친’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글에서 “연애 4년 차인 남자친구와 결혼을 앞두고 있다”며 “20대 중반이라 아직 결혼이 이르지만 오래 만나기도 했고 서로 너무 잘 맞아서 벌써 상견례도 했고 대부분의 준비도 끝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순조롭게 이어지던 결혼 준비는 A씨 남자친구가 돌연 거액의 빚이 있다고 고백하며 흔들리기 시작했다고 한다.

A씨는 “상견례까지 끝난 상황에서 남자친구가 투자에 실패해 2억원의 빚이 있다고 밝혔다”며 “자발적으로 말해준 것이긴 하지만 그동안 속인 게 너무 괘씸하고 다른 비밀이 있을까 두렵다”고 말했다.

이어 “빚은 남자친구 부모님께서 해결해 준다고 하셔서 일단락됐지만 갈수록 찝찝하고 불안하다”고 했다.

A씨는 “둘 다 사회 초년생이다. 큰 금액이라서 갚아주신다고 해도 증여받았을 걸 생각하면 아깝기도 하고 혹시 다 못 갚아주시면 어쩌지 불안하다”며 “인생 경험, 비싼 수업료라고 생각해도 이게 맞는 건지 결혼 전에 이런 잡음이 있는 게 너무 속상하다”고 토로했다.

A씨는 “그 외에는 사귀는 내내 싸운 적도 없고 서로 너무 잘 맞아서 헤어지면 너무 힘들 것 같다”며 “누구나 살면서 실수를 하지만 큰 실수인 것 같기도 해서 힘들다”고 전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주로 A씨 남자친구가 빚을 졌다는 사실보다 이를 숨겼다는 점에 주목했다.

한 네티즌은 “아무리 투자를 공격적으로 했다고 해도 20대 남성이 수억원씩 빚을 지기는 어렵다”고 했다. “빚을 졌더라도 미래를 함께 그리는 사이라면 훨씬 빨리 말했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다른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혹시 정상적인 주식투자가 아닌 비정상적 방법으로 진 빚이 아닌지도 확인해야 한다” 등 의견이 나왔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