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지럽고 구토” 놀라 신고…국내도 ‘대마 젤리’ 비상

“어지럽고 구토” 놀라 신고…국내도 ‘대마 젤리’ 비상

식약처, 대마 성분 식품 국내 반입 차단

입력 2024-04-13 10:14
대마 젤리. SBS 보도화면 캡처

해외에서 유행한 대마 성분이 든 젤리가 최근 국내에도 퍼져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대마 성분이 함유된 젤리를 먹은 30대 남성 A씨 등 4명을 검거했다고 12일 밝혔다.

대학 동기인 이들 4명은 지난 11일 오후 8시쯤 광진구 한 식당에서 A씨가 건넨 대마 젤리를 먹은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다른 3명에게 “(먹으면) 기분이 좋아지는 것”이라며 젤리를 건넸고 이 중 2명이 젤리를 먹은 뒤 어지럼증과 구토 증세를 호소하며 119에 신고했다.

친구가 건강 젤리라고 나눠 준 젤리를 먹은 뒤 증세가 나타났다는 신고자의 말에 구급대원들은 이상한 낌새를 눈치채고 곧장 경찰에도 알렸다.

대마 젤리. SBS 보도화면 캡처

경찰은 병원으로 이송되지 않은 A씨 등 2명에 대해 마약 간이시약 검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 양성반응이 나와 이들을 긴급체포했다. 병원으로 이송된 2명 역시 간이시약 검사에서 대마 양성반응을 보였다.

경찰은 A씨가 해당 젤리를 확보한 경로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지난 10일 서울 서초구에서도 아파트에서 누나와 함께 대마 젤리를 나눠 먹은 남성이 고통을 호소하며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에 입건된 사건이 있었다.

미국과 태국 등 대마가 합법인 나라에서 유행하는 대마 젤리가 국내로 반입되는 사례가 흔해져 관계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식약처는 지난달 대마 젤리 성분을 국내 반입 차단 원료로 지정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