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내가 부족…국민사랑 받을 길 찾길” 작별인사

한동훈 “내가 부족…국민사랑 받을 길 찾길” 작별인사

13일 오전 당직자들에게 인사 메시지
당분간 휴식…향후 정계 복귀 가능성도

입력 2024-04-13 10:36 수정 2024-04-13 10:52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관련 입장 발표를 한 뒤 당사를 떠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제22대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비상대책위원장에서 물러난 한동훈 국민의힘 전 위원장이 당직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한 전 위원장은 13일 오전 국민의힘 당직자와 보좌진에게 보낸 작별 인사 메시지에서 “결과에 대해 충분히 실망합시다”라며 “내가 부족했다”고 말했다.

그는 “무엇을 고쳐야 할지 알아내 고치고, 그래도 힘내자”며 “우리가 국민의 사랑을 더 받을 길을 찾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어 “사랑하는 동료 당직자, 보좌진의 노고가 컸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안다”며 “여러분의 헌신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 마지막까지 나라와 당을 지킨 힘이었다고 생각한다”고 격려했다.

그러면서 “급히 떠나느라 동료 당직자와 보좌진 한분 한분 인사 못 드린 것이 많이 아쉽다”며 “여러분과 같이 일해서 참 좋았다. 잘 지내세요”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관련 입장 발표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한 위원장은 당분간 휴식을 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지난 11일 비대위원장직 사퇴 발표 기자회견에선 ‘정치를 계속할 것이냐’는 질문에 “제가 한 약속을 지키겠다”고 에둘러 답했다.

앞서 그는 총선 유세 때 여러 차례 해외 유학설 등을 부인하는 과정에서 공적으로 봉사할 일만 남았다며 총선 이후에도 정치권을 포함한 공적 영역에서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바 있다.

이 때문에 한 위원장이 상당 기간의 휴식기를 거치고 나서 다시 정치권에 복귀해 당권이나 대권에 도전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여권 내 대안 부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대항마로서의 상징성 등을 고려했을 때 총선 패배 후유증이 가라앉고 난 뒤 한 위원장이 자기 뜻과 무관하게 여의도로 소환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