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규 “부족한 감독 믿어준 선수들 고마워”

최인규 “부족한 감독 믿어준 선수들 고마워”

한화생명, 13일 LCK 스프링 결승 진출전서 T1에 1대 3 패배…결승행 좌절

입력 2024-04-13 19:48
한화생명e스포츠 최인규 감독이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4 LCK 스프링 시즌 결승전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각오를 밝히고 있다. LCK 제공

“부족한 감독을 믿고 열심히 해준 선수단에 고맙다고 전하고 싶습니다.”

한화생명e스포츠 최인규 감독이 스프링 시즌을 3위로 마무리한 소감을 밝혔다.

한화생명은 13일 서울 송파구 KSPO돔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플레이오프 결승 진출전에서 T1에 1대 3으로 역전패했다. 이날 패배로 결승 진출이 좌절돼 시즌 일정을 마감하게 됐다.

이미 팀 재창단 이후 최고 성적을 기록하긴 했지만, 첫 결승 진출을 아깝게 놓친 만큼 이날 결과를 마주한 선수단과 코치진의 아쉬움은 짙었다. 더군다나 지난 4일 플레이오프 2라운드 대결에서 한 차례 3대 0으로 이겼던 상대였다.

경기 후 기자실을 찾은 최 감독은 “팀 최초로 결승에 갈 기회였다. 선수단이 다 함께 정말 절실하게, 열심히 준비했다. 1대 3으로 져서 굉장히 아쉽다.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래도 플레이오프 기간에 우리가 전체적으로 많이 발전했다고 생각한다. T1, 젠지에 정규 리그 때 졌던 것과 비교하면 경기력을 많이 끌어올렸다”면서 “열심히 달려와 준 선수들에게 고생했다고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정규 리그 초반, 한화생명은 함께 ‘3강’으로 꼽혔던 T1, 젠지와 경기력 차이가 크게 났다. 하지만 정규 리그 2라운드에 접어들자 선수들의 장점이 톱니바퀴처럼 맞아 들어가기 시작했고, 다른 두 팀을 위협할 정도로 성장했다.

최 감독은 “스프링 시즌 초반에는 다른 팀들을 이겼어도 젠지, T1에 져서 분위기가 안 좋았다. 어려운 상황에 처했었다”면서 “하지만 스프링 시즌 후반부와 플레이오프를 진행하면서 서로 호흡도 맞춰가고 나아졌다. 끈끈해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마무리가 조금 아쉽기는 하지만 시즌 동안 즐거운 일도 많았다. 서머 시즌에는 정규 리그 초반부터 단단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서머 시즌 결승에 진출할 때까지 상위권에서 놀겠다”고 전했다.

최 감독은 끝으로 팬과 선수단, 코치진, 사무국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많은 팬분께서 현장에 응원을 오셨다. 스프링 시즌 동안 함께 해주신 팬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재하 코치가 열심히 해준 것에 비해 미디어에 노출이 안 됐다. 이 코치에게도 고맙다”면서 “선수단 모두 부족한 감독을 믿고 열심히 스프링 시즌을 마무리해줘서 굉장히 고맙다. 항상 든든히 지원해주는 사무국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