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스 우승하면 360만 달러… 총상금 2000만 달러

마스터스 우승하면 360만 달러… 총상금 2000만 달러

입력 2024-04-14 10:44 수정 2024-04-14 15:00
마스터스를 주최하는 오거스타 내셔널GC는 올해 대회 총상금액을 2000만 달러로 발표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올해 마스터스 토너먼트 상금액이 2000만 달러(약 277억 원)로 확정됐다.

마스터스를 주최하는 오거스타 내셔널GC는 14일(한국시간) “제88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총상금은 2000만 달러, 우승상금은 360만 달러(약 49억8600만원)로 정해졌다”고 발표했다.

마스터스 토너먼트 상금액은 3라운드 도중에 발표하는 게 관례다. 해당연도 기념품 및 식음료, 중계권, 입장권 판매 등 각종 수입에 따라 정해지기 때문이다.

올해 총 수입은 약 1억4000만 달러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 중 기념품 판매 약 7000만 달러(약 969억 5000만 원), 기타 수입 약 70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총상금액은 지난해 1800만 달러보다 200만 달러가 늘어난 규모다. 우승 상금도 작년 324만 달러에서 360만 달러로 36만 달러가 늘었다. 50위를 해도 5만400달러를 받는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