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아나 미식 축제’ 5월 매주 토요일 개최

‘마리아나 미식 축제’ 5월 매주 토요일 개최

‘아메리칸 메모리얼 파크’에서 다채로운 먹거리 선봬

입력 2024-04-14 13:05
2023년 마리아나 미식 축제의 치킨 윙 많이 먹기 대회.

사이판, 티니안, 로타를 품은 북마리아나 제도의 마리아나관광청이 5월 한달 동안 매주 토요일(4일·11일·18일·25일) ‘제25회 마리아나 미식 축제’를 개최한다. 올해 축제는 북마리아나 제도의 중심가인 가라판 시내 입구 ‘아메리칸 메모리얼 파크’에서 열린다.

마리아나 미식 축제는 사이판의 문화와 먹거리를 선보이는 대표적인 지역 축제 중 하나로, 많은 현지인과 여행객이 참여한다. 2023년 축제에는 약 30개의 현지 주요 식당 및 호텔이 판매 부스로 참여해 다채로운 북마리아나의 맛을 선보였다.

2022년 마리아나 미식 축제장의 탈라보그 워리어 공연.

올해 축제장에서는 매일 현지 주민과 전문 팀의 라이브 공연이 펼쳐진다. 먹거리뿐 아니라 다양한 기념품과 공예품 판매 부스도 찾을 수 있다. 특히 축제의 백미인 많이 먹기 대회와 요리 경연 대회는 올해에도 신선한 주제로 기획된다. 2023년 축제 속 행사였던 필리핀식 소고기 요리 경연 대회에는 한국의 500만 먹방 유튜버 푸메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마리아나 미식 축제 전용 토큰

마리아나 미식 축제를 찾는 방문객은 축제장 입구에 마련된 토큰 구매처에서 필요한 비용만큼의 토큰을 현금 또는 카드로 구매한 뒤 맛있는 쇼핑을 할 수 있다. 축제장에서는 사이판, 티니안, 로타의 다양한 현지 음식들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판매된다.

서태평양에 위치한 북마리아나 제도는 사이판, 티니안, 로타를 포함한 14개의 유인도 및 무인도로 구성돼 있다. 원주민인 차모로인과 캐롤리니언인을 중심으로 한국인을 비롯한 20개 이상의 민족이 함께 살아가고 있다. 북마리아나 제도는 가족 여행객, 모험 및 스포츠를 즐기는 여행객뿐 아니라 열대 기후의 안식처를 찾는 비즈니스 여행객에게도 재미와 감동을 함께 선사한다.

사이판과 이웃 섬인 로타와 티니안을 잇는 최대 30분 소요의 항공편은 지역 항공사인 ‘스타마리아나스에어'가 매일 운항 중이다. 북마리아나 제도에 관련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마리아나관광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