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혐의’ 허경영 하늘궁 압수수색… “영적 에너지 준 것”

‘성추행 혐의’ 허경영 하늘궁 압수수색… “영적 에너지 준 것”

입력 2024-04-15 14:39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 뉴시스

경찰이 성추행 혐의로 신도들로부터 고소당한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의 종교시설 ‘하늘궁’을 압수수색했다.

15일 경기북부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허 대표가 운영하는 경기 양주시 하늘궁과 서울 종로구 피카디리 건물 강연장을 압수수색했다.

앞서 지난 2월 허 대표의 신도 20여 명은 허 대표가 여신도들의 신체를 접촉했다며 공중밀집장소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허 대표 측은 “성추행당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면담 과정에서 당사자의 동의를 받고 영적 에너지를 주는 것”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증거 확보를 위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며 “증거 자료를 통해 혐의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