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S 오심 은폐 논란’ 심판 직무배제→인사위원회 회부

‘ABS 오심 은폐 논란’ 심판 직무배제→인사위원회 회부

입력 2024-04-15 17:57
지난 14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 경기에서 ABS 오작동을 두고 4심이 모여 논의를 벌이고 있다. 중계방송 캡쳐

지난 14일 프로야구 경기에서 자동 볼·스트라이크 판정 시스템(ABS) 판정 논란을 일으킨 심판들이 결국 직무 배제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5일 허구연 총재 주재로 긴급회의를 진행하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대 NC 다이노스 경기의 심판팀장 이민호 심판위원, 주심 문승훈 심판위원, 3루심 추평호 심판위원은 오늘부로 직무 배제되고 절차에 따라 인사위원회에 회부된다.

KBO는 “사안이 매우 엄중하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엄정하게 징계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했다.

한편 KBO는 이날 허 총재 주재로 ABS 긴급 점검 회의를 개최하고 매뉴얼 강화 및 장비 배치 방침도 정했다.

주심 혹은 3루심이 스트라이크·볼 판정 수신에 혼선이 발생했을 경우, ABS 현장 요원이 적극적으로 개입할 수 있도록 매뉴얼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 양 팀 덕아웃에서도 주심, 3루심과 동일한 시점에 스트라이크·볼 판정을 전달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음성 수신기 장비를 배치하기로 했다.

이 같은 방침은 현장에서 제기하는 ABS 모니터 ‘시차’ 문제 해결을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지난 14일 대구에서 벌어진 ‘ABS 오작동’과 관련해 당시 4심은 논의 끝에 ABS 오작동은 인정하지만 어필 시효가 지났다며 NC 측 어필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구단 관계자들은 KBO가 구단에 지급하는 태블릿 PC ABS 모니터에는 적게는 20초에서 길게는 1분이 지나서야 공의 궤적과 ABS 표기가 뜬다며 물리적으로 어필 시효를 지키는 게 어렵다고 지적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