샬롬나비, “尹, 국민 친화적 지도자 모습 보여달라”

샬롬나비, “尹, 국민 친화적 지도자 모습 보여달라”

개혁주의이론실천학회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 16일 총선 결과 논평
“한국교회, 정치 ‘비판적 감시자’이자 ‘국민 통합 위한 중보자’ 역할 하길”

입력 2024-04-16 12:00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 대표 김영한 박사. 국민일보DB

개혁주의이론실천학회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샬롬나비·대표 김영한 박사)은 16일 22대 총선 결과 논평을 내고 “윤석열 대통령은 오만과 불통, 미숙한 국정 운영에서 탈피해 국민 친화적이고 열린 지도자의 모습을 보여달라”고 주문했다.

샬롬나비는 이날 논평에서 “집권 2년도 안 된 여당이 개헌 저지선을 조금 넘는 의석으로 참패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며 “이번 총선 결과에 민의가 분명하게 나타난 만큼 여당 정치인, 특히 윤 대통령은 깊이 반성하며 국정 운영에 대한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반윤 민심’으로 총선에서 압승한 야당엔 “당리당략이 아닌 국정의 동반자가 될 것”을 당부했다. 샬롬나비는 “야당은 지난 2021년부터 전국 규모 선거에서 3연패 한 후 이번에 첫 승을 올렸다. 윤석열정부의 오만과 불통, 국민의힘에 실망한 민심의 심판 결과”라며 “야당은 겸허한 자세로 수권정당으로서 국민의 신뢰를 얻어 진정한 국정 동반자가 돼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야당은 이번 선거 승리가 당 대표의 사법적 혐의에 면죄부가 주어졌다고 오인해선 안 된다”며 “야당의 과도한 입법으로 인한 국정 훼손과 국정 운영의 포퓰리즘에 대해 염려하는 시민이 있다는 걸 염두에 둬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한국교회를 향해서는 정치에 ‘비판적 감시자’가 될 것과 ‘위정자가 국민통합을 이루고 선정(善政)을 베풀도록 기도할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국회를 비롯한 모든 영역에서 하나님을 경외하며 국민을 섬기는 헌신적 지도자가 배출되도록 기도하자”고 강조했다.

양민경 기자 grieg@kmib.co.kr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