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대 거위 ‘건구스’ 때리는 아저씨 영상… 머리에 피도

건대 거위 ‘건구스’ 때리는 아저씨 영상… 머리에 피도

동물자유연대, 가해 남성 경찰 고발

입력 2024-04-17 00:05 수정 2024-04-17 10:31
한 남성이 건국대 호수에 살고 있는 거위 한 마리를 폭행하고 있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건국대학교 캠퍼스 내에서 마스코트로 불릴 정도로 인기가 있는 거위 ‘건구스’가 한 남성으로부터 폭행을 당하고 상처를 입었다. 동물단체는 거위를 폭행한 남성을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했다.

‘건구스’는 건국대 캠퍼스 내 호수 일감호에 사는 거위로 건국대의 ‘건’과 영어로 거위를 의미하는 ‘구스(goose)’가 합쳐진 애칭이다.

16일 동물자유연대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3시30분쯤 한 남방 차림의 남성이 일감호에 사는 거위들에게 접근하더니 거위 한 마리를 수차례 손으로 내리쳤다.

단체는 “평소 사랑을 받아온 거위들은 사람에게 경계심이 크지 않아 곧잘 다가왔고, 남성은 그런 건구스들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며 당시 폭행 장면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거위가 저항하자 남성은 더욱 거세게 거위의 머리를 내려치기 시작했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영상 속 남성은 장갑을 낀 손으로 거위 중 한 마리의 머리를 툭 치기 시작했다. 이에 거위들이 반격을 시도하자 남성은 이를 비웃듯 더 세게 거위의 머리를 내려쳤다. 점점 거세지는 남성의 학대를 피하지 못한 거위는 결국 머리에 상처를 입고 피를 흘리기까지 했다.

머리에 상해를 입은 거위 모습. 동물자유연대 인스타그램 캡처

동물자유연대는 해당 남성을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면서 “향후 현장조사를 통해 다른 학대 행위가 있는지 면밀히 살펴보고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대 측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현재 거위의 상처 부위는 잘 치유되고 있고, 먹이 활동도 왕성하다”고 전했다.

현행 동물보호법은 동물을 공개된 장소에서 죽이거나 같은 종류의 다른 동물이 보는 앞에서 죽음에 이르게 하는 행위를 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도구·약물 등 물리적·화학적 방법을 사용해 상해를 입히는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황민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