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배달시킨 걸로 X먹고 살잖아”… 벤츠 차주 폭언

“내가 배달시킨 걸로 X먹고 살잖아”… 벤츠 차주 폭언

한문철 “10만개 영상 중 제일 저질”

입력 2024-04-17 08:07 수정 2024-04-17 10:40
화가 난 벤츠 운전자가 내려서 욕설을 하고 있다. 한문철TV 캡처

한 외제차 차주가 골목에서 맞닥뜨린 라이더에게 심각한 폭언을 쏟아내는 영상이 공개돼 질타가 쏟아졌다.

지난 16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내년에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의 사연이 소개됐다. 예비신랑이 배달대행 업체에서 라이더로 일하고 있는데 너무 억울하고 화나는 일을 겪었다고 했다.

사연자의 예비신랑인 라이더는 지난 9일 배달을 가던 중 좁은 골목길에 진입해 시속 30㎞로 주행 중이었다. 골목길 양옆으로 주차된 차들 때문에 차 한 대가 겨우 지나갈 정도의 공간이었다. 주행 중 전방에서 벤츠 차량이 골목으로 들어오는 것을 보고 라이더는 옆으로 빠져주기 위해 속도를 줄였다.

하지만 벤츠 운전자는 창문을 내리더니 대뜸 욕설하기 시작했다. 라이더가 “왜 욕을 하시냐”고 하자 차에서 내려 폭언을 이어갔다. 운전자는 “법만 없으면 너희 같은 XXX들 차로 밀어버렸으면 좋겠다”며 도 넘은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눈X을 파겠다” “평생 배달이나 해 X먹고 살아라” “내가 배달시키면 니들 그 돈 갖고 X먹고 살잖아” “너 같은 XX들 때문에 사회발전이 없어” “거지XX” 등 모욕성 발언도 이어졌다.

영상을 본 한문철 변호사도 “내가 제일 저질인 사람을 봤다. 여태껏 9만~10만개 가까운 블랙박스 영상을 봤는데 이렇게 저질인 사람은 처음 봤다. 입이 시궁창”이라며 경악했다.

사건을 제보한 예비신부는 “형사 고소가 가능한지 알아보려고 했는데 경찰들은 이런 상황이 흔하다는 식으로 말했다”며 “모욕죄 성립도 안 된다고 한다. 예비신랑은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어한다”고 토로했다.

불특정 다수가 보는 앞에서 모욕적인 언사를 하면 모욕죄가 성립되지만 골목에는 두 사람만 있었다고 했다. 한 변호사는 폭언의 수위가 높긴 하지만 협박죄에 부합하지는 않는다고 부연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벤츠 운전자는 깡패냐” “더러워서 피해야 한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