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데없이 사막에 폭우… 홍수에 항공기 침수 대혼란

난데없이 사막에 폭우… 홍수에 항공기 침수 대혼란

두바이에 12시간 동안 1년치 비
도로·공항 침수되고 시민 대피
평소 사막 기후… 홍수 대비 부족

입력 2024-04-17 11:05 수정 2024-04-17 13:27
중동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내린 큰 비로 홍수가 발생했다. 16일(현지시간) 갑작스럽게 불어난 물에 차량들이 잠겨있다. 로이터통신

건조한 사막기후인 중동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갑작스럽게 폭우가 쏟아져 도심이 물에 잠겼다. 1년 동안 내릴 비가 12시간 만에 쏟아지며 차량과 비행기마저 물속에 갇히는 등 대혼란이 벌어졌다.

16일(현지시간) 두바이 공항 기상관측소에 따르면 이날 두바이 전역에 12시간 동안 100㎜(약 4인치)에 육박하는 폭우가 내렸다. 유엔 자료에 따르면 이는 평소 두바이에서 1년 동안 관측되는 강우량에 해당한다.

갑작스러운 폭우에 두바이 도심 곳곳에서는 물난리가 났다. 불어난 물이 도로와 차량을 집어삼키자 운전자들은 차를 버리고 급히 대피했다. 주요 쇼핑몰과 주택으로도 물이 들이닥쳐 피난민이 발생했다.

세계에서 두 번째로 바쁜 공항인 두바이국제공항도 활주로가 침수되며 30분간 운영이 중단됐다. CNN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두바이 공항에 주기된 항공기들은 물에 떠가는 배처럼 하부가 물에 잠긴 채 이동했다.

중동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내린 큰 비로 홍수가 발생했다. 16일(현지시간) 갑작스럽게 불어난 물에 공항이 침수된 가운데 항공기가 이동하고 있다. X 캡처

이날 폭우로 두바이공항에서 출발하는 항공편 수십편이 지연되거나 결항됐다.

평소 두바이는 이 정도로 큰비가 내릴 일이 없는 고온건조 사막기후라 홍수에 즉각 대처하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 최근 아라비아반도를 관통한 폭풍 전선은 오만만으로 이동 중인데, 이 전선의 영향으로 두바이와 오만, 이란 남동부 등에 이례적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두바이보다 재난 대응 역량이 약한 오만에서는 지난 14일부터 나흘째 이어지는 비로 최소 17명이 숨졌다. 5개 주에서는 공공기관·민간업체의 업무가 중단됐고, 6개 주에서는 모든 학교가 휴교에 들어갔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