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父 “자식과 친구처럼 지내는 부모? 직무유기죠”

손흥민 父 “자식과 친구처럼 지내는 부모? 직무유기죠”

손웅정, 저서에서 아들 교육관 피력
“잘못 지적해주는 건 끝내 부모뿐”
“손흥민, 기본기 7년 익히며 짜증도 안 내”

입력 2024-04-17 14:30
축구 국가대표 손흥민 선수(오른쪽)와 그의 아버지 손웅정 SON축구아카데미 감독. 연합뉴스.

세계적 축구선수 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씨가 “흔히들 자식에게 친구 같은 부모가 되어 줘야 한다고들 하는데 저는 그게 직무 유기라고 본다”고 말했다.

17일 출판계에 따르면 손씨는 최근 출간된 인터뷰집 ‘나는 읽고 쓰고 버린다’에서 자신의 교육관을 피력하며 이 같이 밝혔다.

SON축구아카데미 감독이기도 한 손씨는 ‘친구같은 부모’가 존재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손 감독은 “애가 습관적으로 뭘 좀 잘못해서 고쳐야 할 부분이 있어. 근데 친구끼리 그게 돼요?”라며 “아니 못 고쳐. 친구가 지적은 할 수 있어도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끝끝내 말해줄 수 있는 건 부모뿐”이라고 지적했다.

손 감독은 “큰 부모는 작게 될 자식도 크게 키우고, 작은 부모는 크게 될 자식도 작게 키운다”며 “자식에게 물음표를 던지는 사람이 진짜 부모다. 그래서 아들에게 어떨 때 행복한지, 꿈은 무엇인지 늘 질문했다”고 설명했다. 이런 질문을 받은 손흥민은 항상 변함없이 “나는 축구하는 게 가장 행복해”라고 답했다고 한다.

손 감독에 따르면 손흥민은 축구 기본기만 7년 가까이 익혔지만 한 번도 짜증을 내지 않았다.

그는 “짜증요? 흥민이가요? 아니 자기 꿈이 여기 있는데 무슨 짜증을 왜 내겠어요. 제가 무서워서 순순히 따랐는지도요”라며 “집중력이 떨어지거나 하면요, 저 아주 매섭게 혼냈거든요. 흥민이 장점이요? 음, 매사에 비교적 인정을 잘한다? 네 인정은 좀 잘해요”라고 웃으며 말했다.

손 감독은 자녀 양육에 있어 독서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이날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열린 출간 기자간담회에서 “책에 ‘진심’이었지만, 자식들에게 독서를 강요하진 않았다. 그저 읽는 모습을 보이는 것만으로도 충분했다”며 “저는 가난만 대물림되는 게 아니라 부모의 게으름, 부지런함, 청소하는 습관도 대물림한다고 생각한다. 어디 가서 사람과 사람 간에 선을 넘지 않는 부모의 모습을 보면서 자식들도 (그런 태도를) 배운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으로 “공 하나 잘 찬다고 해서 ‘월클(월드클래스)’이 되는 건 아니다. 인품을 동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