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개혁’만 외치던 조국혁신당, ‘민생’ 부각하며 세 확장 시도

‘검찰 개혁’만 외치던 조국혁신당, ‘민생’ 부각하며 세 확장 시도

입력 2024-04-17 17:04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지난 16일 서울광장 이태원참사 희생자 분향소를 찾아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22대 국회에 원내 3당으로 입성하는 조국혁신당이 ‘민생 입법’을 부각하고 나섰다. 총선 때 앞세웠던 ‘검찰개혁’에 더해 민생 이슈를 파고들면서 세력을 확장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17일 김어준씨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검찰개혁 말고도 민생 관련 중요 법안을 하나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국회 개원 후 법안 발의 계획에 대해 “저희가 현재 검찰개혁으로만 규정되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국혁신당은 4·10 총선 내내 ‘검찰독재 조기 종식’을 전면에 내걸고 정부·여당을 공격했다. 총선 1호 공약도 ‘한동훈 특검법’이었다. 강성 지지층이 좋아할 만한 이슈를 파고들어 기대 이상의 지지를 얻었지만 소수 유권자만 노린 ‘틈새 정당’의 한계도 보였다.

정부심판론 말고는 조국혁신당만의 정책과 민생 이슈가 없다는 비판도 잇따랐다. 이런 지적을 의식해 조 대표가 직접 민생 입법을 강조하며 대중정당으로서 몸집 불리기에 나섰다는 해석이 나온다.

조 대표는 원내 교섭단체 구성 의지도 거듭 밝혔다. 조 대표는 “교섭단체를 만들겠다는 목표는 분명하다. 8척의 쇄빙선을 더 갖추고 싶다”며 “제일 좋은 건 22대 국회 개원 전에 하는 것이지만 개원 후 또는 연말까지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시쳇말로 쪽수 늘리는 데 집중하다 보면 당의 정체성이 흐트러질 수 있어 이 사람 저 사람 강제로 당겨오고 꿔오는 방식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국민이 충분히 이해하고 수긍할 수 있는 방식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례대표 12석을 가진 조국혁신당을 중심으로 한 범야권 공동 교섭단체 구성 논의에도 속도가 붙고 있다. 더불어민주연합 시민사회 추천 비례대표 2명을 포함한 군소정당 당선인 8명이 조국혁신당과 공동 교섭단체를 꾸리는 시나리오가 힘을 받고 있다. 일부 당선인들은 이런 구상에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연합이 해산을 목표로 실무 절차에 착수해 시민사회 추천 당선인 2명의 당적도 조만간 정리될 예정이다. 이르면 이달 범야권 공동 교섭단체 구성을 위한 실무협상이 시작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