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60대 5시간만에 수술 준비 중 숨져…유족 “의료공백” 원망

김해 60대 5시간만에 수술 준비 중 숨져…유족 “의료공백” 원망

입력 2024-04-17 17:06 수정 2024-04-17 17:10
119 구급대 앰뷸런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음. 뉴시스.

의료공백이 장기화 되고 있는 가운데 경남 김해에서 60대 심장질환 환자가 응급실을 찾지 못해 부산까지 이송됐다가 5시간 만에 숨졌다.

17일 경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4시9분쯤 경남 김해 대동면에서 밭일을 하던 60대 여성 A씨가 가슴 통증을 호소해 119에 신고했다.

당시 구급대는 4시 23분에 현장에 도착했고, A씨는 이때까지는 생명이 위독한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소방당국은 부산·경남지역 병원 6곳에 10여차례 연락을 했지만 의료진 부족 등을 이유로 모두 거절당했다.

이 후 구급대는 A씨가 쓰러진 현장에서 20㎞가량 떨어진 부산 대동병원으로부터 ‘수술은 어렵지만 진료는 할 수 있다’는 연락을 받고, 1시간여가 지난 오후 5시25분쯤 병원에 도착했다.

병원에 도착한 A씨는 각종 검사를 2시간30분가량 받았고 이후 대동맥박리라는 진단 결과가 나왔다. 이에 긴급 수술을 할 수 있는 병원을 30분쯤 더 알아봤고 결국 부산의 한 대학병원으로 이송됐다.

당시 A씨는 119에 신고를 한 지 5시간이 넘어서 마침내 수술방에 들어갈수 있었으나 같은 날 오후 10시 수술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숨지고 말았다.

A씨의 가족은 “처음부터 바로 대학병원으로 갔으면 어머니가 살 수도 있지 않았겠느냐”며 “너무 속상하고 슬프다. 2차 병원 응급실에서도 제대로 병원이 운영돼 검사 결과가 빨리 나왔다면 더 일찍 수술받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물론 어머니가 빨리 긴급 수술을 받았다고 해서 무조건 살았을 것이라고는 장담할 수는 없으나 이번 의료 공백으로 인해 혹시 모를 생존 가능성이 사라져버린 것은 아닌지 원통하다”고 덧붙였다.

경남소방본부 구급 담당자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환자 이송 중 여러 병원에 연락을 했지만 받아주는 병원을 찾기 힘들었다”며 “의료 공백이 장기화 되면 같은 일이 반복될까 두렵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