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尹 배신한 사람”…韓 “배신 안해야 할 건 국민뿐”

洪 “尹 배신한 사람”…韓 “배신 안해야 할 건 국민뿐”

입력 2024-04-21 08:22 수정 2024-04-21 13:18
홍준표 대구시장(왼쪽 사진)과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 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옹호하는 지지자의 글에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했던 정치 검사였고 윤석열 대통령도 배신한 사람”이라며 비판했다. 한 전 위원장은 같은 날 “잘못을 바로잡는 건 배신 아닌 용기”라며 “정치인이 배신하지 않아야 할 대상은 국민뿐”이라고 했다.

홍 시장은 지난 20일 온라인소통플랫폼에서 한 전 위원장을 옹호하는 한 네티즌의 글에 “한동훈의 잘못으로 역대급 참패를 했고, 한동훈은 총선을 대권 놀이 전초전으로 한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글 작성자 A씨는 “45% 당원들의 압도적 지지를 받고 있는 한동훈이 차기 당대표자를 맡지 말라는 법은 없는 것 같다”며 “대부분 국민은 총선 패배의 원인이 한동훈만의 잘못이 아니라 생각하고 있다. ‘5대 0’ 감독이라고 불리던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거스 히딩크 감독에게도 최소한 1년 이상의 시간을 줬다. 정치 초보치고 나름대로 열심히 최선을 다했던 한동훈을 너무 모질게 미워하지 말아 달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A씨는 “살아온 과정은 다르겠지만, 정치인 한동훈은 보수 진영의 노무현 대통령 같다”며 한 전 위원장을 응원하는 뉴스 댓글들을 캡처한 사진도 공유했다.

홍 시장은 이에 “(한 전 위원장은)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했던 정치 검사였고 윤 대통령도 배신한 사람”이라며 “내게 그런 비난하는 거 한두 번 들은 소리도 아니고 나는 그런 우매한 사람들 말 듣고 정치하는 사람도 아니다. 그렇게 모질게 당하고도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정신 나간 배알 없는 짓으로 보수우파가 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 이상 우리 당에 얼씬거리면 안 된다. 더 이상 그런 질문은 사양한다”고 말했다.

또 홍 시장의 당권 경쟁 주자로 한 전 위원장이 언급되는 것에 대해선 “나는 한동훈을 애초부터 경쟁자로 생각하지 않았고 그의 등장은 일과성 해프닝으로 봤다”며 “윤 대통령과 같은 기적은 두 번 다시 없다. 오늘 이 답변으로 한동훈에 대한 내 생각을 모두 정리한다”고 덧붙였다.

한 전 위원장은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잘못을 바로잡으려는 노력은 배신이 아니라 용기”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 전 위원장은 “정치인이 배신하지 않아야 할 대상은 여러분, 국민뿐”이라며 “저는 무슨 일이 있어도 국민을 배신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또 “정교하고 박력 있는 리더십이 국민의 이해와 지지를 만날 때 난관을 헤쳐나갈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있다”며 “정교해지기 위해 시간을 가지고 공부하고 성찰하겠다”고 했다.

총선 결과에 대해선 “저의 패배이지 여러분의 패배가 아니다. 여러분은 정말 대단했다”며 “뜨거웠던 4월, 5960㎞ 방방곡곡 유세장에서 뵌 여러분의 절실한 표정들을 잊지 못한다. 우리가 함께 나눈 그 절실함으로도 이기지 못한 것, 여러분께 제가 빚을 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열흘이 지났습니다. 실망하시고 기운이 빠지실 수 있고, 길이 잘 안 보여 답답하실 수도 있습니다만, 그래도 같이 힘내시죠. 결국 잘될 겁니다”고 덧붙였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