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친상인데도 왔다”… 푸바오와 눈물겨운 ‘마지막 인사’

“모친상인데도 왔다”… 푸바오와 눈물겨운 ‘마지막 인사’

강철원 사육사, 유퀴즈 출연
푸바오와 ‘마지막 인사’ 전해
모친상 중에도 푸바오 배웅

입력 2024-04-21 14:15 수정 2024-04-21 21:23
지난해 8월21일 용인 에버랜드에서 강철원 사육사와 푸바오가 유리벽을 사이에 두고 얼굴을 맞대고 있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제공.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를 키운 강철원 사육사가 중국에서 나눈 ‘마지막 작별인사’의 기억을 전했다. 그는 어머니를 여읜 와중에도 푸바오를 따라 중국으로 향했다고 한다.

강철원 사육사는 지난 17일 방영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출연해 현지에서 나눈 푸바오와의 마지막 인사에 대한 일화를 전했다.

강 사육사는 “원래 검역을 받을 땐 외부인이 들어갈 수 없다”며 “어느 나라도 사육사나 관계자가 검역장에 들어갈 수 없다. 그게 규정”이라고 했다.

그러나 그는 푸바오의 출생부터 함께했던 만큼 ‘낯선 환경에 놓인 푸바오를 마지막으로 확인하고 싶다’는 생각에 중국 당국에 “사실 상중이지만 여기에 와 있다. 어려운 것 알지만 마지막 부탁”이라며 간청했다고 한다.

중국 관계자들은 검역 당국과 논의한 끝에 강 사육사의 입장을 허락했다. 검역복을 착용하고 촬영을 하지 않는 등 조건이 붙었지만, 중국 정부가 검역 구간에 외부인의 출입을 허락하는 것은 몹시 이례적인 일이다.

강 사육사는 “중국 검역복은 우리와 다르게 흰색이다. (푸바오에게) 너무 낯설었을 것”이라며 “제가 그 옷을 입고 들어가니까 (처음에는) 푸바오가 저를 못 알아봤다”고 기억했다.

그는 “‘푸바오, 푸바오, 푸바오’라고 부르니까 갑자기 두리번두리번하고, 왔다 갔다 하더니 결국에는 저를 찾았다”며 “(푸바오가) 옆으로 와서 몸을 비비더라. 그래서 안마를 해줬다. ‘너 이렇게 잘할 줄 알았어. 이분들, 할부지 이상으로 좋은 사육사들이니까 많이 도와주실 거야’라고도 전했다”고 했다.

지난 3일 중국으로 반환된 푸바오는 현재 쓰촨성 워룽선수핑기지에서 한 달간의 검역 생활을 보내고 있다. 중국 자이언트 판다보호연구센터는 공식 SNS를 통해 그의 일상을 1주일 단위로 전하고 있다. 가장 최근 영상에는 푸바오가 대나무, 당근, 죽순을 먹거나 야외 방사장에서 돌아다니는 모습이 담겼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