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강행 성공’ 황선홍호, 한일전 총력전 나설까… B조 1위, 유리한 쪽은?

‘8강행 성공’ 황선홍호, 한일전 총력전 나설까… B조 1위, 유리한 쪽은?

입력 2024-04-21 16:53
황선홍 감독이 19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라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그라운드를 지켜보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황선홍호가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성사된 ‘한일전’을 앞두고 어깨가 무거워졌다. 조 1위로 8강에 올라 유리한 대진표를 가져오면서도 선수들의 출혈을 최소화해야 하는 이중 과제를 떠안았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일본과 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최종전을 치른다. 두 팀 모두 2승으로 8강에 올랐는데, 득실 차까지 같아 최종전까지 1위 자리를 다투게 됐다.

1위를 차지하는 게 여러모로 유리하다. 2위로 8강에 오를 경우, 개최국 카타르와 마주해 대진표상 불리해진다. 한국, 일본과 마찬가지로 조별리그 2승을 챙긴 카타르는 홈 이점을 등에 업어 기세가 좋다. 8강부터 고비를 맞지 않으려면 전력을 다해야 한다.

우승 라이벌 일본을 토너먼트 진입 전에 눌러 분위기상 우위를 점하는 것도 중요하다. 무엇보다 지난 2022 U-23 아시안컵 8강전 패배를 설욕할 기회다. 황선홍호는 2년 전 이 대회 8강에서 현 오이와 고 감독이 이끄는 일본을 만나 0대 3으로 완패했다. 에이스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을 내보내고도 힘을 쓰지 못했다.

최종전에서 승리하되, 이 과정에서 출혈을 최소화해야 한다. 현재 한국의 스쿼드엔 악재가 두루 껴있다. 주전 센터백 변준수(광주)와 서명관(부천)이 각각 경고 누적과 햄스트링 부상으로 출전이 불가능하다. 남은 자원은 이재원(천안)이 유일하다. 수비형 미드필더 이강희(경남)가 센터백을 소화할 수 있긴 하지만, 중원 역시 뎁스가 얇아 빼오기 어렵다.

경기력에서도 불안 요인이 많다. 1차전에서 발견됐던 공격 전개에서의 단조로움이 중국전에서도 여전히 나타났다. 2대 0이라는 최종 스코어가 무색할 정도로 졸전에 가까운 경기였다. 좌우 측면에서만 볼을 돌리고 중원에선 그럴듯한 움직임을 찾아보기 어려웠다. 현재까지 한국의 모든 득점(3골)을 책임진 최전방 이영준(김천)의 발끝이 빛났지만, 여기에만 기대서는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목표에 도달할 수 없다.

반면 일본은 짜임새 있는 조직력을 자랑한다. 파리올림픽을 염두에 두고 일찍이 대회 연령 상한선보다 어린 선수들로 팀을 꾸려 오랜 기간 합을 맞춰왔다. 조별리그 2차전에선 7명이나 로테이션을 가동해 주전 선수들의 체력도 벌어뒀다. 황선홍 감독도 “조직력 형태를 봐선 이번 대회에 참가한 팀 중 톱 수준”이라며 “전방 압박, 여러 가지 빌드업 체계 등 다양성이 많다”고 경계했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많이 본 기사